기사 (전체 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름다운 추억] 늦은 것 같았으나 늦지 않은 기도의 응답
전화가 걸려왔다. 휴대폰 화면에 뜬 전화는 전혀 모르는 번호였다. 낯선 전화여서 받지 않으려다가 계속 신호가 울려와 하는 수 없이 전화를 받았다.전화를 한 이가 나의 이름을 대며 묻기에 그렇다고 대답을 했더니 아주 반색을 하며 말을 했다.“저는 전자책...
박동현 기자  2017-07-30 21:51
[아름다운 추억] 40세 이후에 성공한 사람들
1.끈기로 성공한 사람들 [하비토먼] 나이는 문제되지 않는다. 당신에 꿈에 집중하라. 그 어떤 것도 당신의 정신을 흩뜨리게 하지 말라.[알랫스 해일리] 당신이 근근이 잡고 있던 것에서 과감히 손을 놓고 뛰어내리라. 그리고 죽을힘을 다하라.[모건프리먼]...
박동현기자  2017-01-20 16:20
[아름다운 추억] 사람이 죽을 때 가장 많이 하는 후회
첫 번째는 후회는 다른 사람이 기대하는 인생이 아니라 진짜 자기 자신으로 살지 못했다는 것이다.두 번째는 후회는, 일을 하느라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세 번째는 후회는, 다른 사람들의 인정을 받으려 노력하다가 자신의 감정에 충...
박동현기자  2017-01-20 15:49
[아름다운 추억] <감동스토리> 갑자기 쓰러진 ‘의사 아들’… 다 주고 떠나다
또 한 명의 '그 청년 바보 의사'가 감동을 주고 우리 곁을 떠났다.군의관 이용민 중위(30세)는 자신의 장기와 뼈 등 신체조직을 바쳐 숭고한 생명나눔을 실천했다. 의사로서의 꿈은 다 이루지 못했지만, 그는 군의관으로서 마지막 임무를 수...
이대웅 기자  2017-01-10 21:14
[아름다운 추억] “기도는 구체적으로 하라”고 배웠다.
나는 어리 때부터 기도는 섬세하게 하라고 배웠다. 그래서 내가 갖고 싶은 악기를 세부적인 부분까지 머릿속으로 그려가며 세심하고 구체적으로 기도하곤 했다. 악기의 음색(音色) 형태(形態) 빛깔 (色) 무게까지, 과르네리(1700년대 이태리 악기제조 장인...
박동현기자  2016-12-30 15:25
[아름다운 추억] 바이올리스트 박지혜 스타킹 출연, 끼 발산
박지혜는 클래식 바이올리니스트지만,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락밴드와 함께 연주를 하기도 하고, 초청자의 상황에 어울리게 재능을 발산한다. 이 동영상에서는 얼굴이 알려진 스타급 연예인이 환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바이올린 연...
박동현기자  2016-12-08 00:32
[아름다운 추억] 가슴 뭉클하게 하는 실화, 역경을 이기는 신앙 -조서환집사
장래가 촉망되는 한 청년이 육군 소위의 임관을 받고 전방에 근무중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부하 사병의 실수로 수류탄 사고를 당해 오른 쪽 팔을 잃게 되었다.병원에 입원 중 대학에 다닐 때 사귀던 여자 친구가 병원으로 병문안을 온데서 그는 확인해야 할 ...
박동현기자  2016-09-19 19:19
[아름다운 추억] 선교사들의 주거 흔적이 남아 있는 지리산 왕시루 봉
조선에 선교사를 파송한 미국의 장로교회는 선교사의 어린 자녀와 부인들이 풍토병으로 사망하자 풍토병이 극성을 부리는 여름에는 당시 선진국 일본에서 머물다 날씨가 시원 해지면 다시 조선에 돌아와 선교를 하라고 권고 했지만, 전라도 지방에 파송 받아 선교사...
박동현기자  2016-09-02 21:52
[아름다운 추억] 아신대 대학원 장학금지원 은혜 간직 감사 방문 Dr maqdalene
2013년 가을 인도네시아에서 활발한 사역을 하고 있는 Dr maqdalene 으로 부터 메일이 왔었다. 2014년 1월에 한국을 사역팀과 함께 투어방문을 하는데 팀은 먼저 귀국하게 하고 자신은 2일 동안 (수-목) 남을 계획이니 1) 박춘화목사나님를...
박동현기자  2016-08-17 17:13
[아름다운 추억] <아름다운 동행> 형제 자매의 교단도 교회도 서로 모른다.
현대판 사도행전이 진행되고 있다. 18일 오후 2시 고척스카이돔에서는 서로가 어디 사는 누군지도 잘 모르고, 어느 교단의 어느교회 나가는 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300 여명 가까이 모였다.피부색이 다르기도 하고, 국적도 다양했다. 한가지 같은 것은 티비...
박동현기자  2016-07-19 21:26
[아름다운 추억] <아름다운 모습> 은사집회를 앞 두고 환자상담(복음 제시) 접수..
11일 부터 12일 연일 티비 조슈아 제자들의 환자 접수 상담을 취재 하면서 매우 "복음적인 접근" 장면을 목격했다. 환자(보호자 동반 경우)가 의사의 진단서를 가지고 현장에 도착하면, 대기하다 접수(전화번로 확인 등)를 하고 대기번호를 받아 다시 상...
박동현기자  2016-07-13 03:26
[아름다운 추억] <아름다운 스토리> 박 지혜의 독도 아리랑
박지혜양이 독도 아리랑 촬영을 위한 외국 TV 방송사와 국내 MBC 등과 독도에서 아리랑을 연주하여 이미지를 국내 외에 알리기 위한 기획이 진행되었다. 그 때, 일본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길" 때 였다. 박지혜양은 독도 방문 스케줄 등을 스텦들...
박동현기자  2016-07-11 22:35
[아름다운 추억] 울릉도 오징어 잡이 어부 친구소식
4일 울릉도 친구로 부터 전화가 왔다. 이 사진 여성의 남편이다. 지금은 울릉도에서는 큰교회지만 30년이 좀 지난 그 때는 그렇지가 못했다. 후원 부탁을 한 것도 아닌데 서울의 어느 교회서 3만원(1983년?)을 매달 보내부자 당시 울릉도교회 목사님은...
박동현기자  2016-07-05 16:15
[아름다운 추억] 서울남노회 회원 대만여행
박동현기자  2016-07-03 00:22
[아름다운 추억] 서울남노회 회원 미국 뉴욕노회 방문
박동현기자  2016-07-03 00:04
[아름다운 추억] 세느 강의 추억
프랑스 중북부를 흐르는 776km의 강이다. 발원지는 랑그레 고지이며, 트르와, 파리, 루앙 등의 도시를 가로질러 하류에서 영불 해협을 통해 대서양으로 흐른다. 철도가 건설되기 전부터 프랑스 내의 도시들을 연결하는 주요 수로로서의 역할을 해왔다.프랑스...
박동현기자  2016-07-01 23:51
[아름다운 추억] <추억> 90 년 전 실종 된 선박 표류. 발견
상식으로 이해가 어려운 일들이 많지만 증거들을 현대의 최첨단 과학적으로 진실을 규명한다. 이 영상은 1925년 약 90 년에 실종된 선박으로 밝혀지고 있다. 수 없이 많은 해일과 높은 파도의 장애가 있었을 것인데 동력이 멈춘 표류하는 배가 그 긴 시간...
박동현기자  2016-07-01 12:13
[아름다운 추억] <미담> "기독공보 독자투고" 명수대교회 이덕선 장로 '살면서 사랑하며'
지난 4월 4일 방은석 집사님은 향년 85세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장례식장에서 시신 기증예배를 드린 후 유족과 목사님을 모시고 고인의 유언에 따라 남긴 약간의 유산을 정산했다. 약간의 통장잔액과 당일 모아진 부의금은 딸에게 전달하고, 명수대교회...
기독공보  2016-04-21 08:20
[아름다운 추억] <여행의 추억> 베니스의 장엄한 석조건축을 위해 건축자재를 어디서 옮겨 왔을까 ?
베니스에 있는 산마르코 대성당(이탈리아어: Basilica di San Marco)은 이탈리아 베네토 주 베네치아의성당이다. 비잔틴 건축 양식의 대표적인 건축물 가운데 하나로 손꼽히며 산마르코 광장과 두칼레 궁전과 인접해 있다. 1807년부터 이 성당...
박동현기자  2016-04-04 00:41
[아름다운 추억] <여행의 추억> 낮은 바다 위에 건설한 베니스는 산이 없는 해상도시다
베네치아 공화국(베네토어: Respùblica de Venexia)은 이탈리아 북부의 도시 베네치아에 있던 도시국가이다. 8세기부터 1797년까지 약 1,000년 동안 독자적인 공화정 정부 형태를 갖추고 독립 도시국가로 존재했고 한때 지중...
박동현기자  2016-04-04 00:2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7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