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日외무 "김혁철 처형 무섭다"…러 장관 만나서도 언급
상태바
고노 日외무 "김혁철 처형 무섭다"…러 장관 만나서도 언급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6.0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최근 공식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데 근신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달 30일 "수령에 대한 도덕과 의리를 저버린 반당·반혁명 행위는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맨 오른쪽)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 등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을 이유로 숙청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무섭다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산케이 신문은 고노 외무상이 이날 고치(高知)현 시만토(四万十)시에서 가진 자유민주당 모임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측 협상을 맡았던 김혁철 대미특별대표가 처형됐고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노역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최근 공식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데 근신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달 30일 "수령에 대한 도덕과 의리를 저버린 반당·반혁명 행위는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한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산케이는 고노 외무상이 지난달 31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을 때에도 이를 대화 화제에 올렸으며 "우리는 처형되지 않아서 다행이다"란 말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과 라브로프 외교장관은 도쿄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또 "숙청이 있었다면 김정은 위원장의 뜻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김 위원장이) '그 놈(김혁철 특별대표)은 처형했으니 다음엔 네가 협상해'라고 한다면 나같으면 도망치겠다"라고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