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환 전 의원 '명성교회 세습반대' 낫으로 현수막 훼손
상태바
김충환 전 의원 '명성교회 세습반대' 낫으로 현수막 훼손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6.17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명성교회의 장로인 김 전 의원은 16일 서울 강동구 명일동에서 김삼환 목사가 아들인 김하나 목사에게 목사직을 세습하는 것에 반대하며 열리는 집회를 앞두고 집회 장소 근처 나무에 걸린 현수막 줄을 낫으로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김충환 전 새누리당 의원 © News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김충환 전 새누리당 의원(65)이 자신이 출석하는 '명성교회의 목사직 세습을 반대한다'는 현수막을 흉기로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김 전 의원을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경찰에 따르면 해당 명성교회의 장로인 김 전 의원은 16일 서울 강동구 명일동에서 김삼환 목사가 아들인 김하나 목사에게 목사직을 세습하는 것에 반대하며 열리는 집회를 앞두고 집회 장소 근처 나무에 걸린 현수막 줄을 낫으로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의원은 낫으로 현수막 줄을 채 다 자르지 못한 상태에서 현장에 있던 경찰에 바로 검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목사의 세습에 반대하며 집회를 열고 있는 정상규 평신도행동연대 대표는 "(김 전 의원이) 줄만 자른 것은 맞지만, 현수막 바로 뒤에 우리 측 집회 인원이 3명 있었다"며 "좀만 더 길게 휘둘렀으면 누군가 다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이) 우리를 향해 '죽여버리겠다'고 했다"며 "우리 입장에서는 생명의 위협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수막 훼손이) 집회 시작 전에 벌어진 일"이라며 "집회방해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