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대학생 선교단체 CCC, 한기총 탈퇴..전광훈 막말 역풍
상태바
최대 대학생 선교단체 CCC, 한기총 탈퇴..전광훈 막말 역풍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6.1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C 관계자는 "한기총은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고, 세상이 한국교회를 걱정할 만큼 교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한기총이 특정 정치적 입장에 편향돼 있다 보니 한국교회로부터 외면을 당하고 있다"고 탈퇴 배경을 설명했다.
한기총 출발은 건강했다
한기총 출발은 건강했다. 교계의 존경받는 어른들이 창립했다. 

19일 국내 최대 대학교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에 탈퇴서를 제출했다. 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의 대통령 하야 주장을 비롯한 막말 논란 이후 대형 교단과 단체의 한기총 이탈이 가속화되면서 교계 내 이 한기총 입지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Like Us on Facebook

CCC 관계자는 "한기총은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고, 세상이 한국교회를 걱정할 만큼 교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한기총이 특정 정치적 입장에 편향돼 있다 보니 한국교회로부터 외면을 당하고 있다"고 탈퇴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전광훈 목사가 대통령 하야를 주장한 한기총 명의 시국선언을 언급하며 "한국 교회 정서와 너무 동떨어진 일"이라고 비판했다.

1958년 대학생 선교를 통한 민족복음화운동을 표방하며 설립한 CCC는 그간 30만 명 회원을 배출했다. 현재 1만5천여명 대학생이 CCC 회원으로 활동한다.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이 속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는 11일 정기실행위원회를 열어 한기총에 대한 행정보류를 결의한 바 있다. 행정보류는 탈퇴 이전 단계 조치지만, 교계에서는 사실상 한기총 이탈로 본다.

기하성에 이어 CCC마저 한기총 이탈 행렬에 오르면서 한기총에는 사실상 군소 교단만이 남게 돼 교회 연합체로서 영향력이 급속히 줄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