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원로 김준곤 목사가 한숨짓는 이유
상태바
한국교회 원로 김준곤 목사가 한숨짓는 이유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19.06.3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 C C의 한기총 탈퇴에 즈음해 다시 본 생전 인터뷰

그런데 CCC는 관련 보도자료에서 설립자인 故 김준곤 목사를 언급했다. “한경직 목사와 김준곤 목사가 한기총 설립을 주도했다”는 주장에 대해 “김준곤 목사는 한기총 설립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바 없다”며 “앞으로 김준곤 목사를 언급하지 말아달라”고 한 것이다.
C C C 설립자 김준곤 목사
▲본지와 인터뷰했던 김준곤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DB

얼마 전 한국대학생선교회(CCC)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탈퇴를 선언했다. 그 직접적 원인은 최근 논란이 된 한기총의 ‘시국선언문’ 때문으로 알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그런데 CCC는 관련 보도자료에서 설립자인 故 김준곤 목사를 언급했다. “한경직 목사와 김준곤 목사가 한기총 설립을 주도했다”는 주장에 대해 “김준곤 목사는 한기총 설립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바 없다”며 “앞으로 김준곤 목사를 언급하지 말아달라”고 한 것이다.

그렇다면 故 김준곤 목사는 생전 ‘시국’을 우려해 이를 공개적으로 발언했던 적이 있었을까? 실제 그는 통일교 정당에 맞서 기독교 정당 후원에 나섰을 뿐 아니라, 반기독교와 공산주의 사상 등에 대해 적극 발언했었다. 본지는 김 목사의 소천 3년 전인 2006년 12월 6일 보도했던, 그와의 인터뷰를 소개한다.

한국교회 원로 김준곤 목사가 한숨짓는 이유 “이젠 교회도 무신론적 공산주의 몰라”

한국대학생선교회(CCC) 본부에서 만난 명예총재 김준곤 목사는 현 시국에 관한 염려에 가득차 있었다. 다름 아닌 한국에 난무하는 반기독교적 공산주의 때문이었다.

김 목사는 “북한의 공산주의가 남한에 그럴듯하게 민족주의의 옷을 걸쳐 입고 들어와 있다”며 “한국교회는 이 정체를 분명히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청년 시절부터 ‘민족복음화’를 위해 살았다. 한국대학생선교회를 설립해 크리스천 인재를 사회로 배출했고, 국가조찬기도회의 토대를 구축해 위정자들이 하나님 앞에 기도하는 자리를 만들었으며, 현재는 성시화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이렇게 반세기동안 민족복음화를 이끌고 온 교계의 원로가 지금은 “진작 폐기처분 됐어야 할 공산주의”로 걱정을 놓지 못하고 있었다.

김 목사는 “세계적으론 이미 공산주의가 막을 내렸는데 그 불똥이 남미와 한반도로 튀었다”면서 “특히 남한에는 북한식 공산주의가 민족주의라는 그럴듯한 옷을 걸쳐 입고 들어와 있다”고 진단했다. “아예 이젠 교회까지 북한에 의한 교회 탄압과 ‘무신론적 유물사관’은 까먹고 평화, 통일, 민족이란 망각에만 사로잡혀 있다”고 한탄했다.

김 목사는 “북한의 영혼들을 향한 사랑은 마땅히 가져야 하나, 북한의 공산체제에 관하여는 타협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김 목사는 “북한은 거짓된 종교의 옷도 입고 있다”고 했다. 주체신학을 예로 들면, 성부는 김일성, 성자는 김정일, 성령은 주체사상이다. 교회는 공산당이다. “7을 하나님의 수라고 할 때, 주체사상은 하나님을 쏙 뺀 6, 즉 666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산주의와 싸우는 것이 교회 본연의 임무는 아니지만, 교회는 민족에 대한 분명한 책임이 있다”고 역설했다.

물론 교회는 ‘복음화’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고 김 목사는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전 복음을 전 교회가 전 시민에게 전하자는 성시화운동의 구호를 소개했다.

그는 “영원한 생명을 주는 복음이야말로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필요한 명약”이라면서 “가장 강력한 진리의 복음 앞에 어떤 이단적 사상이나 이데올로기도 다 무너지고 힘을 잃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기사 출처 :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236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