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에 政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대책'으로 맞수
상태바
日 수출규제에 政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대책'으로 맞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7.0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정부를 이를 WTO 협정상 금지된 경제보복으로 판단했지만 수출 규제에 따른 반도체 업계와 디스플레이 업계에 미칠 악영향을 놓고 대책 마련에 나선 상태다.
산업부는 그간 업계와 일본의 예상 가능한 조치에 대해 수입선 다변화, 국내 생산설비 확충, 기술개발을 통한 국산화 등을 적극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핵심 소재⋅장비⋅부품 공급 안정성과 기술역량 확충 등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곧 발표하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수출상황점검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반도체 수출 규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2019.7.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일본 정부가 1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의 수출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우리 정부가 대응에 나섰다. 우리 정부는 그간 일본의 예상 가능한 조치를 두고 업계와 수입선 다변화, 국내 생산설비 확충 등을 추진해 왔으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으로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Like Us on Facebook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산업부 차관 주재로 '반도체⋅디스플레이 긴급 현안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관련 동향 점검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에 앞서 일본 정부는 Δ플루오린폴리이미드 Δ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Δ포토레지스트(PR) 등 반도체와 TV·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 제조공정에 사용되는 3개 품목의 수출허가를 '포괄'에서 '개별'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

우리 정부를 이를 WTO 협정상 금지된 경제보복으로 판단했지만 수출 규제에 따른 반도체 업계와 디스플레이 업계에 미칠 악영향을 놓고 대책 마련에 나선 상태다.

산업부는 그간 업계와 일본의 예상 가능한 조치에 대해 수입선 다변화, 국내 생산설비 확충, 기술개발을 통한 국산화 등을 적극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핵심 소재⋅장비⋅부품 공급 안정성과 기술역량 확충 등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곧 발표하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산업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와 긴밀한 협의채널을 유지하고, 업계에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민관 공조를 통해 관련 대응방안을 마련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