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예장 합동 차기 부총회장 후보 추천받아
상태바
소강석 목사, 예장 합동 차기 부총회장 후보 추천받아
  • 박동현 기자/ 김진영 기자
  • 승인 2019.07.01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에덴교회 소속 경기남노회, 임시노회서 만장일치 결의,
▲임시노회에서 예장 합동 제104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로 추천받은 소강석 목사(앞줄 왼쪽 세 번째)가 경기남노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남노회
▲임시노회에서 예장 합동 제104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로 추천받은 소강석 목사(앞줄 왼쪽 세 번째)가 경기남노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남노회

예장 합동 경기남노회가 1일 새에덴교회에서 제122회 제1차 임시노회를 열고,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를 제104회 총회 부총회장 후보로 추천하기로 했다. 노회에 참석한 113명이 만장일치로 결의였다.

Like Us on Facebook

소 목사는 "동성애 반대나 종교인 과세 등과 관련해 사역하면서, 한국교회 목회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교단장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한국교회 연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합동 측은 원래 4월 중 열리는 봄 정기노회에서 임원 후보를 추천했다. 그러나 9월 총회 전 약 5개월이나 앞서 후보를 추천하는 것이 여러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7월 임시노회에서 후보를 추천하기로 선거법을 최근 개정했다.

이에 따라 제104회 총회 임원 후보등록은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다. 현재까지 임시노회에서 목사부총회장 후보로 추천을 받은 인물은 소 목사가 유일하다. 다른 노회에서 후보 추천이 추가로 더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만, 소 목사 단독 입후보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만약 소 목사가 제104회 총회 부총회장에 당선된다면, 이는 합동 측이 지난 2005년 제90회 총회에서, 당시 예장 개혁 측과 교단통합을 한 후 처음으로 '개혁 출신' 부총회장을 배출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