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집행정지 인용에 충남도 "본격 행정심판 대비"
상태바
현대제철 집행정지 인용에 충남도 "본격 행정심판 대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7.09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심위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심판정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제철소 공정 특성상 조업이 중단되는 경우 청구인의 중대한 손해를 예방해야 할 필요성이 긴급하다"며 현대제철의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현대제철 당진 제철소/뉴스1 ©

(대전ㆍ충남=뉴스1) 이봉규 기자 = 충남도의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 대한 10일간의 조업 정지 처분에 대해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9일 사측의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자 충남도는 일반적인 절차라는 입장을 보였다.

도 관계자는 "행정 처분에 대한 가처분 청구를 하면 처분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영업을 할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라며 “본격적인 행정심판에 대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심위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심판정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제철소 공정 특성상 조업이 중단되는 경우 청구인의 중대한 손해를 예방해야 할 필요성이 긴급하다"며 현대제철의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

앞서 충남도는 지난 5월 30일 당진제철소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인 제2고로를 가동하면서 대기오염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은 채 '블리더밸브'를 개방해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했다는 이유로 현대제철에 7월 15일부터 24일까지 10일간 조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블리더 밸브'는 이상공정이 발생했을 때 개방해 가스를 고로 밖으로 방출시키는 밸브를 말한다.

이에 현대제철은 "고로의 점검·정비 시 블리더 밸브를 개방하는 것은 화재나 폭발 등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함이고 휴풍작업 시 블리더 밸브를 개방하는 것은 국내외 제철소에서 사용되는 보편적인 방식으로 현재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상용화된 기술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지난달 7일 중앙행심위에 조업정지 처분 취소 심판과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