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ARF 대표로 김제봉 태국대사 참석"
상태바
"北 ARF 대표로 김제봉 태국대사 참석"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7.3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은 이날 아세안 외교 소식통을 인용,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이번 ARF 회의 불참에 따라 김 대사가 대신 참석한다"며 "북한 외무상의 ARF 회의 불참은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라고 전했다. ARF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과 남북한, 그리고 미국·중국·러시아·일본·유럽연합(EU) 등 총 27개 국가·기구의 외교수장들이 참여하는 다자 안보협의체로 1994년 창설됐다.
김제봉 태국주재 북한대사(왼쪽)가 지난 2월28일(현지시간) 부임인사차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를 예방했다. (태국 정부 홈페이지)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내달 2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북한 측 대표로 김제봉 태국주재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30일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아세안 외교소식통을 인용,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이번 ARF 회의 불참에 따라 김 대사가 대신 참석한다"며 "북한 외무상의 ARF 회의 불참은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라고 전했다.

ARF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과 남북한, 그리고 미국·중국·러시아·일본·유럽연합(EU) 등 총 27개 국가·기구의 외교수장들이 참여하는 다자 안보협의체로 1994년 창설됐다. 북한은 매년 ARF 회의에 당국자를 파견해 한반도 정세 등 현안에 관한 자신들의 입장을 피력해왔다.

교도통신은 "북한은 그동안 외무상이 ARF 회의에 참석하지 않는 경우엔 본국에서 고위 관리를 파견해왔다"고 전했다. 따라서 북한이 이번 ARF 회의에 김 대사 외의 다른 고위급 인사를 파견하지 않을 경우 비핵화 문제와 관련한 북미 간 접촉 등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대사는 작년 10월 태국주재 대사에 임명됐다. 미국 측에선 이번 ARF 회의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