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옹호’ 혐의 장신대 학생들 목사고시 합격 보류
상태바
‘동성애 옹호’ 혐의 장신대 학생들 목사고시 합격 보류
  • 박동현 기자/김진영 기자
  • 승인 2019.08.06 20: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장 통합 고시위, 실행위 열고 결정

고시위는 지난 6월 6일 고시를 치렀고, 당초 7월 24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 두 학생이 동성애를 옹호한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발표를 무기한 연기했었다. 통합 측이 지난해 제103회 정기총회에서 '동성애 행위자, 동성애 행위를 조장하거나 교육하는 자는 교단 목사고시를 치르지 못하도록' 결의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열린 예장 통합 제103회 총회. ⓒ크리스천투데이 DB
▲지난해 열린 예장 통합 제103회 총회. ⓒ크리스천투데이 DB

예장 통합 고시위원회 실행위원회가 6일, 16명의 위원들이 모인 가운데 모임을 갖고, '동성애 옹호' 혐의를 받고 있는 장로회신학대학교 두 학생의 목사고시 합격을 보류하기로 했다.

Like Us on Facebook

고시위는 지난 6월 6일 고시를 치렀고, 당초 7월 24일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 두 학생이 동성애를 옹호한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발표를 무기한 연기했었다.

통합 측이 지난해 제103회 정기총회에서 '동성애 행위자, 동성애 행위를 조장하거나 교육하는 자는 교단 목사고시를 치르지 못하도록' 결의했기 때문이다.

이후 이 문제를 다룰 '5인 위원회'가 구성됐다. 고시위원장 정병주 목사를 비롯해 총회동성애대책위원장인 고만호 목사 등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들은 논의 끝에 해당 학생들을 불합격 처리해야 한다고 입장을 정했다.

이날 고시위 실행위의 결정에도 이 같은 5인위의 입장이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고시위는 오는 9월 6일 전체회의에서 최종 합격자를 정해, 그달 23일부터 열리는 제104회 총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최종 합격자는 이 총회에서 결정된다.

출처 :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2445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수 2019-08-07 08:29:39
학생 두 명 땜에 보류되었다면 군목후보생 2명? 군목이 동성애 옹호자라면 곤란하다. 군대가 위험하다. 흔들림 없이 막아야하고 목사가 아니라 학교에서도 제적을 시켜야 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