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사검증 담당자였던 조국조차 5대 원칙 위반"
상태바
한국당 "인사검증 담당자였던 조국조차 5대 원칙 위반"
  • 목장드림뉴스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8.1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갖가지 위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조 후보자가 지명된 이후 현재까지 조 후보자와 관련된 온갖 의혹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계속 쏟아지고 있다"며 "조 후보자는 자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사퇴하고 내로남불 그 자체인 자신의 의혹들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조 후보자의 사회주의 무장봉기를 꿈꾼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전력은 의혹의 시작에 불과했다"며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국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조 후보자는 8살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1999년 10월 서울로 주소지를 옮겼다가 한 달 후 다시 부산으로 주소지를 옮기는 전형적인 위장전입을 했다"며 "또 다주택자 규제 회피를 위해 배우자 소유 부동산을 이혼한 동생의 전처에게 급매하기도 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권 인사 참사의 특징인 위장전입과 부동산 의혹이 조국 후보자에게도 여지없이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인사 5대 원칙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제시한 대선 핵심 공약이었다"며 하지만 인사검증을 담당한 민정수석 조차도 5대 원칙에 위반되는 자였으니, 문재인 정권의 인사 참사는 당연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득권 타파와 정의를 외치며 사회주의 무장봉기를 꿈꾼 자가 자신한테는 자본주의사회 기득권층으로서의 부당한 특권을 제대로 누리며 감추려는 내로남불 그 자체인 조국 후보자, 국민들 앞에 부끄럽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