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미국인 방북 불허 1년 연장..."국민 안전 최우선"
상태바
美국무부, 미국인 방북 불허 1년 연장..."국민 안전 최우선"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8.2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 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했다. 미국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국무부는 북한 여행과 관련해 심각한 위험이 지속적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전날 인터뷰에서 "해외 주재 국민의 안전은 미국의 최우선 정책순위 중 하나"라며 미국인들의 북한 방문 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 배경을 설명했다.
북한 관광 홍보물.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 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했다. 미국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국무부는 북한 여행과 관련해 심각한 위험이 지속적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전날 인터뷰에서 "해외 주재 국민의 안전은 미국의 최우선 정책순위 중 하나"라며 미국인들의 북한 방문 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 정부의 북한 여행 주의보는 변함이 없다"며 "국무부는 미국인들이 북한을 방문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미국 여권을 사용해 북한을 방문 또는 경유하는 여행의 금지 조치를 재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을 여행하는 미국인에 대한 체포와 장기 구금의 심각한 위험이 지속되고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국무부의 이번 조치는 다음 달 1일부터 유효하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연장 또는 취소하지 않는 한 1년 동안 유지된다.

북한 여행 금지 조치의 예외는 연방 정부 규정에 따라 미국의 국익과 관련해 극도로 제한된 목적에서만 허용되며, 이 경우 국무부로부터 특별여권을 받아야 한다.

미국인들에 대한 방북 금지 조치는 북한 여행 중 북한 당국에 억류됐던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석방 직후 숨진 데 따라 2017년 9월 당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 의해 결정됐다. 국무부는 지난해 이 조치를 1년 연장한 데 이어 이번에 두 번째 연장 조치를 취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