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 육류 섭취자보다 뇌졸중 위험 20% 높아"
상태바
"채식주의자, 육류 섭취자보다 뇌졸중 위험 20% 높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9.05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CNN에 따르면, 옥스퍼드 대학의 너필드 인구보건학부 영양역학자인 태미 통 교수를 주축으로 한 연구팀은 4만8000여명을 18년동안 추적 연구한 끝에 "채식주의자들이 육류를 섭취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0%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채식주의자가 육류를 소비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채식주의자가 육류를 소비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건강과 동물 복지 등을 이유로 채식을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채식주의자들이 육류를 소비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5일 CNN에 따르면, 옥스퍼드 대학의 너필드 인구보건학부 영양역학자인 태미 통 교수를 주축으로 한 연구팀은 4만8000여명을 18년동안 추적 연구한 끝에 "채식주의자들이 육류를 섭취하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0%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 대상이 된 사람들은 육류를 섭취하는 사람과 해산물은 먹는 채식주의자(페스코테리언), 완벽한 채식주의자 등으로 분류됐다. 통 교수는 "정확한 이유는 불분명하지만 콜레스테롤 수치가 너무 낮거나 일부 영양소가 부족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우 낮은 콜레스테롤 수치와 출혈성 뇌졸중 위험 사이의 관계를 설명하는 일부 자료들이 있다"며 "비타민B12와 같은 영양소가 부족해도 뇌졸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타민B12는 식물에는 거의 포함되지 않아 채식주의자들은 육류를 소비하지 않아 보충제 등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또한 연구팀은 페스코테리언도 뇌졸중 위험이 높지는 않다고 밝혔다. 통 교수는 "페스코테리언의 콜레스테롤 수치가 채식주의자만큼 낮은 수준이 아니며 해산물과 다른 유제품 등을 통해 비타민B12도 섭취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채식주의자들은 육류를 섭취하는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 위험은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페스코테리언도 육류를 섭취하는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 위험이 13% 낮았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 채식주의자들이나 페스코테리언은 체질량지수(BMI)가 낮고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고혈압이나 높은 콜레스테롤, 당뇨병 등을 앓고 있는 비율이 적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케임브리지 대학 MRC 생물물리학부의 스티븐 버제스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채식 식단이 건강에 전반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그렇다고 심혈관 질환을 생각해 무작정 채식주의 식단으로 전환할 것이 아니나 식단과 함께 생활습관의 변화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