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국제도서전에 '한국관' 운영…내년엔 주빈국 참가
상태바
모스크바 국제도서전에 '한국관' 운영…내년엔 주빈국 참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9.06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스크바 국제도서전은 러시아 및 구소련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최대 규모의 도서전이다. 이 도서전은 35개국 600여개 회사가 참가하고, 연간 10만여 명의 관람객을 모으고 있다.

올해 한국관에는 교문사, 김영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나무연필, 더숲, 북극곰, 디앤씨미디어, 문학동네, 불광미디어, 사계절출판사, 시공사, 시시한출판사, 은행나무출판사, 이음, 컬처룩, 키즈엠, 한빛미디어 등 17개사의 출판사가 위탁한 77종의 도서가 전시된다.
2019 모스크바 국제도서전 한국관.(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 이하 출협)는 지난 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VDNH 전시장에서 개막한 '2019 모스크바 국제도서전'에 참가해 8일까지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모스크바 국제도서전은 러시아 및 구소련 독립국가연합(CIS) 지역 최대 규모의 도서전이다. 이 도서전은 35개국 600여개 회사가 참가하고, 연간 10만여 명의 관람객을 모으고 있다.

올해 한국관에는 교문사, 김영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나무연필, 더숲, 북극곰, 디앤씨미디어, 문학동네, 불광미디어, 사계절출판사, 시공사, 시시한출판사, 은행나무출판사, 이음, 컬처룩, 키즈엠, 한빛미디어 등 17개사의 출판사가 위탁한 77종의 도서가 전시된다.

이뿐만 아니라 '일상의 아름다움'이란 제목의 특별전을 통해 27종의 그림책을 선보이며 전 세계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한국 아동 도서의 면모를 알린다. 이외에도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으로 러시아에서 번역 출간된 한국도서 70종도 함께 소개된다.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내년에는 한국이 모스크바 국제도서전의 주빈국으로, 러시아는 서울 국제도서전 주빈국으로 나선다.

한편 출협은 모스크바 국제도서전 이후 스웨덴 예테보리 도서전(26~29일)에서 주빈국관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10월 16~20일)에서 한국관을 각각 운영할 예정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