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佛, 북한 발사체 시험 규탄…"유엔 안보리 결의 명백한 위반"
상태바
英·佛, 북한 발사체 시험 규탄…"유엔 안보리 결의 명백한 위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9.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과 프랑스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발사체 시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영국과 프랑스는 이날 각각 성명을 통해 북한의 지난 10일 발사체 시험을 규탄했다.

양국 외교부는 북한의 이번 발사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으로 규정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가 시험을 우려하고 있다"며 "또 한 번의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8월7일 공개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의 발사 장면. 신문은 이 미사일이 '서부 작전 비행장'에서 발사됐다고 전했다.(노동신문) 2019.08.07.©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영국과 프랑스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발사체 시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도발을 멈추고 비핵화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영국과 프랑스는 이날 각각 성명을 통해 북한의 지난 10일 발사체 시험을 규탄했다.

양국 외교부는 북한의 이번 발사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으로 규정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가 시험을 우려하고 있다"며 "또 한 번의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북한이 미국과 의미 있는 협상에 관여하겠다고 한 약속을 존중하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서 "이것만이 북한 주민들을 평화롭고 더 번영하는 미래로 이끌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 외교부는 "역내 안보를 저하시키고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반복적인 시험발사에 대한 규탄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폐기 과정에 신속하게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런 종류의 도발을 삼가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영국과 프랑스는 독일과 함께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도발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세 차례 발표한 바 있다. 북한의 발사체 시험은 지난 5월 이후 10차례 이뤄졌으며, 북한은 이번 발사에 대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주장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