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광주기독병원, 성실교섭으로 파업 해결하라"
상태바
시민사회단체 "광주기독병원, 성실교섭으로 파업 해결하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9.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장기화되고 있는 광주기독병원 파업에 우려를 표시하며 병원 측에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광주진보연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18일 공동 성명을 내고 "광주기독병원은 성실하게 교섭에 나서 장기파업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17일 병원장 규탄 기자회견서 구호 외치는 보건의료노조 광주기독병원지부. /뉴스1DB © News1 한산 기자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장기화되고 있는 광주기독병원 파업에 우려를 표시하며 병원 측에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했다.

광주진보연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은 18일 공동 성명을 내고 "광주기독병원은 성실하게 교섭에 나서 장기파업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부 노동자들이 최저임금도 못 받는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병원 측은 임금보전수당이라는 변칙적 임금체계를 운용하고 있다"면서 "또 1달에 11번 야간근무를 하고도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두고 예비 간호사들이 '염전'이라고 표현한다고 한다. 저임금 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노동자들의 투쟁이 얼마나 절박한 것인지 헤아릴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파업이 21일째 접어들었지만 병원 측은 실습 나온 학생들을 투약업무와 주사업무 등 불법적인 의료행위에 내몰면서 장기파업 사태 해결을 위한 대책은 전혀 내놓고 있지 않다"면서 "병원 측은 불법의료행위와 파업 장기화를 방치하지 말고 성실한 교섭으로 사태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병원 측은 노조가 제안한 '2박3일 끝장토론'을 받아들여 파업사태를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광주기독병원 노조는 임금체계 개선과 적정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일한 만큼 받고싶다"며 '지급률' 철폐를 병원측에 촉구하고 있다. 노조는 공무원 기본급의 91%를 지급하도록 한 '지급률'이 구조적으로 임금인상을 억제하고 저임금을 고착화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저연차 직원들의 경우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받고 있으며 사측이 이를 각종 수당으로 땜질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 측은 8번에 걸친 산별현장교섭과 이후 이뤄진 조정회의에서 어떤 수정안도 제시하지 않으면서 교섭을 교착상태에 빠뜨렸다"며 "파업을 무력화하기 위해 실습 나온 간호학생들에게 접수·투약·정맥주사 업무까지 시키고 있다. 이는 명백한 의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병원 측은 노조 제시안이 지나치다는 입장이다. 병원 측은 "지난 5년간 지속된 적자가 누적돼 임금인상에 여력이 없다"며 "총액대비 1.0%가 인상될 때 자연승급분(2.3%)과 상여금 통상임금 적용분(1.0%) 등을 포함하면 4.3% 인상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