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성 국장 "韓, 국제법 위반 시정해야" 요구 반복
상태바
日외무성 국장 "韓, 국제법 위반 시정해야" 요구 반복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9.2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한일 외무성 국장급 회담 <출처=NHK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한국과 일본 관계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외무성 국장이 '강제징용'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NHK에 따르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20일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의 회담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일본 외무성에 열린 이번 회담은 이날 오전 9시쯤 시작해 약 1시간 반동안 진행됐다.

회담과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다키자키 국장은 태평양 전쟁 중 '강제징용'을 둘러싼 문제와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사항을 신속히 시정할 구체적인 해결책 제시를 요구했다.

또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등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한일 외무장관 회담을 가질 가능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NHK는 전했다.

김 국장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다키자기 국장과는 첫 회담이며 많은 사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외무성 경제담당 심의관이던 다카자기 국장은 지난 3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전 국장의 후임으로 임명됐다.

일 외무성 간부도 "진전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도 대화를 계속해 나갈 수 있는 관계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두 국장은 오전 회담 후 점심을 먹으면서 계속 의견을 교환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