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윤석열은 검사 10단…국감서 내가 졌다"
상태바
박지원 "윤석열은 검사 10단…국감서 내가 졌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0.1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에서 활동중인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18일 "나는 정치 9단이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사 10단이더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 총장에게 "내가 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대안신당(가칭)에서 활동중인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18일 "나는 정치 9단이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사 10단이더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 총장에게 "내가 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법사위원인 박 의원은 전날 윤 총장에게 "정경심 동양대 교수 건은 과잉 기소 아니냐"고 질의했고, 이에 윤 총장은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떤 특정인을 무슨 여론상으로 이렇게 보호하시는 듯한 그런 말씀을 자꾸 하신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원은 "(내가) 전략적으로 져준 것이다. 왜냐하면 윤 총장이 소신껏 답변하더라"며 "여야 누가 얘기하더라도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일체 말씀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검찰로서 똑똑히 할 테니까 두고 봐라, 잠시 기다려달라. 그 이상 좋은 게 어디 있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를 진행하는 검찰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정경심 교수처럼 기소할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에게 질의를 한 결과 이와 같은 예측을 하겠다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