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아베, 文 친서 거들떠도 안 보고 징용 해결만 촉구"
상태바
日언론 "아베, 文 친서 거들떠도 안 보고 징용 해결만 촉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0.26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 한일 총리 회담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양국 입장차가 뚜렷이 드러나 관계가 개선될 전망이 여전히 보이지 않았다고 다수의 일본 언론들이 25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낙연 총리가 전달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열어보지도 않은 채 강제징용 해결만 거듭 촉구했다고 한다.

마이니치신문은 "회담은 담담한 분위기에서 이뤄졌지만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논의에서 아베 총리의 엄정한 자세가 눈에 뜨였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10.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이번 한일 총리 회담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양국 입장차가 뚜렷이 드러나 관계가 개선될 전망이 여전히 보이지 않았다고 다수의 일본 언론들이 25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낙연 총리가 전달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열어보지도 않은 채 강제징용 해결만 거듭 촉구했다고 한다.

마이니치신문은 "회담은 담담한 분위기에서 이뤄졌지만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논의에서 아베 총리의 엄정한 자세가 눈에 뜨였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 총리와 회담에서 "한일 관계가 본격적으로 개선되기 위해서는 '국가 간의 약속 준수'가 필요하다"며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해결을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회담 종료 직전에도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은 국제법에 명백히 위반되고 한일 관계의 법적 기반을 송두리째 뒤집었다"며 "국제조약을 일방적으로 어겼다"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을 한국에 돌리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한일 청구권 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신문은 "(이 총리는) 대법원 판결과 어떻게 정합시킬지 언급하지 않았다"며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번 한일 총리 회담을 둘러싸고 양국의 평가도 상당히 엇갈리는 양상이다. 예정된 10분을 넘겨 약 21분간 진행된 이번 회담에 대해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 총리가 최대한 대화가 촉진되도록 분위기 만드는 게 목표였다고 얘기한 적이 있는데 예상했던 목표치에는 도달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일본 관방 부장관은 마이니치에 "다른 회담과 비교해서 길다는 인상은 갖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마이니치는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강제징용 배상문제) 해결이 끝났다고 일관되게 주장하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며 "이 때문에 회담에서 이 총리가 양국의 노력을 촉구하자 오카다 부장관은 '조금 인식이 달랐다'고 불만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도 언급됐지만 일본 외무성 간부는 니혼게이자이신문에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에서 해법이 없으면 어렵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