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고등군사법원장 뇌물 의혹' 군납업자 소환조사
상태바
檢, '고등군사법원장 뇌물 의혹' 군납업자 소환조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1.0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은 8일 현직 이모 고등군사법원장(53·준장)에게 억대 금품을 준 혐의를 받는 군납업체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강성용)는 이날 경남 사천 소재 식품가공업체 M사 대표 정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 News1 박지수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검찰은 8일 현직 이모 고등군사법원장(53·준장)에게 억대 금품을 준 혐의를 받는 군납업체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강성용)는 이날 경남 사천 소재 식품가공업체 M사 대표 정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법원장이 정씨에게 수년간 1억원 상당의 금품을 건네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에도 정씨를 상대로 이 법원장에게 뇌물을 건넨 경위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법원장이 M사의 군납문제를 무마하거나 M사가 새로운 군사법원 관련 사업을 따내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1974년 설립된 경남지역 대표식품 가공업체 M사는 2007년부터 방위사업청에 새우패티와 생선까스, 돈가스 등 7개 종류를 납품해왔다.

검찰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내 이 법원장 사무실과 경남 사천시에 있는 M사에서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했다. 이 압수수색은 이번 사건을 두고 진행한 첫 압수수색이었다.

또 방위사업수사부에 파견된 국방부 파견팀은 금품 수수자인 이 법원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청구에 필요한 내부 보고절차를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이 법원장이 정상적인 부대 지휘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그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1994년 제11회 군법무관 임용시험에 합격한 이 법원장은 국군기무사령부 법무실장과 고등군사법원 심판부장, 육군본부 법무실장을 거쳐 2018년 12월 제12대 고등군사법원장에 임명됐다. 고등군사법원은 군형법에 따라 1심 보통군사법원 판결에 대한 항소·항고 사건을 재판하는 군내 최고 사법기관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