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세운 대한민국 지키지 못한 죄 회개하자”
상태바
“하나님이 세운 대한민국 지키지 못한 죄 회개하자”
  • 박동현 기자 /김진영 기자
  • 승인 2019.11.1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16일에도 대규모 광화문 집회가 이어졌다. 여성과 청년, 시민단체와 교회가 어우러져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종교의 자유 수호를 외쳤다.
▲11월 16일 광화문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유튜브 ‘너알아TV’ 영상 캡쳐
▲11월 16일 광화문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유튜브 ‘너알아TV’ 영상 캡쳐

수많은 기독교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16일에도 대규모 광화문 집회가 이어졌다. 여성과 청년, 시민단체와 교회가 어우러져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종교의 자유 수호를 외쳤다.

Like Us on Facebook

이 집회를 이끌고 있는 전광훈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대한민국은 번성했다. 문제는 개인도 가정도 교회도 국가도 번성하면 타락한다는 것"이라며 "지금 대한민국 타락의 가장 큰 조짐이 바로 주사파다. 이들이 대한민국을 망가뜨리려고 한다. 절대 용서하면 안 된다"고 했다.

전 목사는 "그리고 우리가 회개해야 한다. 가장 큰 죄는 하나님께서 주신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지키지 못한 죄"라며 "오늘 이 시간, 회개하고 부르짖자. 그럼 하나님께서 지도자를 보내주실 것이다. 이 나라를 건질 지도자를 보내달라고 기도하자. 이승만과 박정희를 이을 세 번째 지도자가 나와야 한다"고 했다.

심하보 목사(은평제일교회)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해외 동포의 편지를 소개하며 "이제 온 세계에 흩어진 우리 동포들이 점점 잘못되어 가는 나라를 근심하며 애통해 하고 있다. 외국에 나가 있어도 이렇게 조국을 걱정하는데, 우리나라에 있으면서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고 했다.

심 목사는 "다른 날은 교회에서 기도하더라도 토요일엔 이 광장에 나와 모두 함께 힘을 보태야 한다. 그래서 나라를 바로 세우자. 제2의 건국을 하자"고 역설했다.

강원식 목사(평택순복음교회)는 "우리의 싸움은 악한 영들과의 싸움이다. 기독교인들이 더욱 뭉쳐야 할 이유가 바로 이것"이라며 "우리가 이를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미스바광장에 모여 금식하며 기도한 이스라엘 백성처럼 우리도 금식하며 회개하자"고 외쳤다.

김은구 대표(트루스포럼)는 "우리의 싸움은 진실과 거짓의 싸움이다. 결국에는 진실이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끝까지 진실을 붙들고 나아가자"며 "그리고 이 싸움은 대한민국 모든 거짓의 뿌리인 북한 정권이 무너지는 날까지 계속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 주민 해방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한편, 이날 한 신학생이 이승만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국부 이승만 대통령님께'라는 제목의 이 편지에서 그는 "당신이 대한민국을 건국한 덕분에, 나의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김일성의 노예가 되지 않았다. 당신이 신앙의 자유를 보장한 덕분에, 나의 어머니는 교회에 나가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를 수 있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