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바다서 전소 대성호는 통영선적…통영시도 대책본부 가동
상태바
제주 바다서 전소 대성호는 통영선적…통영시도 대책본부 가동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1.1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선은 현재 불에 타 전복됐으며, 선장 정모씨(56) 등 승선원 12명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 37분께 해경에 구조된 1명을 제외하고 11명 모두 실종된 상태다. 제주 시내 병원으로 이송된 구조 승선원 1명도 맥박과 호흡이 정지된 상태로 생사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선적 대성호에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현재 승선원 12명 중 해경에 구조된 1명을 제외하고 11명은 아직까지 실종상태다. 사진은 불길에 휩싸인 대성호 모습.(제주해양경찰청 제공)2019.11.1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불에 타 전복된 대성호(29톤.연승어선)가 통영선적으로 확인되면서 경남 통영시와 통영해경 등도 사고대책본부를 꾸리고 지원에 나섰다.

이날 오전 7시5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을 지나던 대성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제주해경은 헬기와 경비함정 등을 현장에 급파해 사고수습 중에 있다.

어선은 현재 불에 타 전복됐으며, 선장 정모씨(56) 등 승선원 12명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 37분께 해경에 구조된 1명을 제외하고 11명 모두 실종된 상태다. 제주 시내 병원으로 이송된 구조 승선원 1명도 맥박과 호흡이 정지된 상태로 생사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지난 8일 통영에서 출항한 대성호에는 선장을 포함해 50~60대 한국인 6명(통영4명·부산1명·사천1명), 20~30대 베트남인 6명이 탑승해 있었다. 연승어선은 바늘 수천~수만개를 단 투망을 바다에 던져서 고기를 어획하는 선박으로, 한 번 출항하면 15~20일 이상 조업한다. 

대성호는 어획량에 따라 입항장소가 바뀌기는 하지만, 계획대로라면 전날 통영항으로 입항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통영시는 오전 9시를 기점으로 시청 내 사고대책본부를 꾸려 상황파악과 가족들에게 연락을 취하는 등 지원업무를 맡고 있다.

통영시 관계자는 "제주 관내에서 발생한 사고로 컨트롤타워는 제주에 구성됐지만 통영에서도 지원요청 부분 등에 성실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19일 오전 7시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연승어선 대성호(29톤, 통영선적)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승선원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제주해양경찰서 제공) 2019.11.1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