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정품인증 위장해 개인정보 74억건 불법수집 20대
상태바
윈도우 정품인증 위장해 개인정보 74억건 불법수집 20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2.0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부장검사 김봉현)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최모씨(23)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최씨 등은 2016년부터 4년여간 윈도우 정품인증 프로그램이나 엑셀파일로 위장한 악성프로그램을 유포해 1만2000여대의 컴퓨터를 감염시켜 약 74억건의 개인정보를 수집한후 이를 이용해 다른 사람의 계정을 해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어서버에서 확인되는 감염 PC 화면(서울동부지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윈도우 정품인증 프로그램 등으로 위장한 악성프로그램을 유포해 74억건의 개인정보를 불법수집해 팔아넘긴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부장검사 김봉현)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최모씨(23)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최씨 등은 2016년부터 4년여간 윈도우 정품인증 프로그램이나 엑셀파일로 위장한 악성프로그램을 유포해 1만2000여대의 컴퓨터를 감염시켜 약 74억건의 개인정보를 수집한후 이를 이용해 다른 사람의 계정을 해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해킹한 계정에서 게임머니나 게임아이템을 빼돌리거나 불법수집한 개인정보를 판매하는 등의 방법으로 억대의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불법도박사이트 운영자에게 돈을 받아내기 위해 감염PC를 디도스 공격에 활용하는 등 다른 범죄에 이용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우리나라 주요 포털사이트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포함한 성인국민 상당수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이 확인됐다"며 "피해방지 및 보안강화를 위해 사용 중인 인터넷 계정에 대해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