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전 사무총장 “최종 책임자는 대표회장”
상태바
한기총 전 사무총장 “최종 책임자는 대표회장”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19.12.0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령 등 검찰 송치 건에 대해 “법적·도덕적·상식적으로…
교회 측은 “이영훈 목사는 한기총 대표회장 재임 당시 공문서상 최후 결재자로 날인이 돼 있어 피의자로 지목받았으나, 한기총은 관례상 재정 집행을 모두 사무총장이 전권으로 처리하며, 대표회장은 사후에 보고받고 결재하는 시스템”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전 사무총장 P 목사는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상식적으로나, 최종 책임은 대표회장이 지는 게 맞는 것 아닌가. 이는 기업이든 기관이든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지난 1월 한기총 조사위의 관련 발표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지난 1월 한기총 '조사위'의 관련 발표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재정 횡령 및 유용 등에 대한 경찰 조사 결과가 일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당사자들 간의 책임 공방도 벌어지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한기총 측은 네팔 대지진, 포항 수재민 등 재난 구호를 위해 모은 수억원대 성금이 유용된 정황을 발견하고, 지난해 조사위원회의 조사를 거쳐 올해 초 일부 조사위원들이 관련 의혹을 경찰에 고발했으며, 최근 경찰에서 이영훈 전 대표회장 등 5인에 대해 일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당시 최종 책임자였던 이영훈 목사가 시무하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이 먼저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

교회 측은 “이영훈 목사는 한기총 대표회장 재임 당시 공문서상 최후 결재자로 날인이 돼 있어 피의자로 지목받았으나, 한기총은 관례상 재정 집행을 모두 사무총장이 전권으로 처리하며, 대표회장은 사후에 보고받고 결재하는 시스템”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전 사무총장 P 목사는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상식적으로나, 최종 책임은 대표회장이 지는 게 맞는 것 아닌가. 이는 기업이든 기관이든 마찬가지”라고 반박했다. 그는 “대표회장을 지낸 분이 그런 논리로 이야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며 “한기총은 결재 체계에 의해 대표회장의 허락이 있어야 재정을 집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기총 관계자는 “대표회장은 한기총의 법적 대표자로서 모든 책임을 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직원에 불과한 사무총장이 전권을 행사하는 것처럼 책임을 떠넘긴다는 것은 대표회장으로서의 자세도, 공교회 목회자로서의 바람직한 자세도 아니라고 본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만약 대표회장 측 발언대로 사무총장이 실제로 전권을 휘둘렀다면 대표회장이 무능했다는 결과이고, 반대로 대표회장 측의 반응이 허위라면 위증에 해당하므로 법적 책임이 가중될 수도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