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포항지진 피해시민과 3시간 비공개 간담회
상태바
서울중앙지검, 포항지진 피해시민과 3시간 비공개 간담회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2.02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열린 간담회에는 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 검사와 수사관,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포항지진 범시민대책본부, 흥해 주민대표 등 15명이 참석해 예정 시간을 훨씬 넘긴 약 3시간 정도 진행됐다
2일 경북 포항지진 피해 시민단체 대표들이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에서 열린 서울 중앙지검과의 긴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검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2.2/© 뉴스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2017년 11월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에 대해 수사 중인 서울 중앙지검이 2일 오전 포항지열발전소 등에 대한 현장검증에 이어 피해 시민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열린 간담회에는 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 검사와 수사관,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포항지진 범시민대책본부, 흥해 주민대표 등 15명이 참석해 예정 시간을 훨씬 넘긴 약 3시간 정도 진행됐다.

시민 대표들은 지열발전소 운영업체인 넥스지오의 자금운영 여부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형사법상 고발장이 접수되면 3개월 이내 수사를 진행해야 하는데도 아직까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 대표들은 "최근 지열발전소 시추 장비 등에 대한 매각설이 흘러 나오고 있다"며 시추 장비에 대한 압수수색과 증거 보존도 강력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포항지진 관련 자료를 확보해 놓은 상태다. 주민들의 아픔에 공감한다"며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모성은 포항지진 범시민대책본부 공동대표는 지난 3월29일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에서 포항지진이 자연지진이 아닌 지열발전소에 의한 인공 지진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오자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나 상해죄가 성립된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지열발전소 운영업체 등을 고발했다.

이후 중앙지검은 지난달 6일 대전 유성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심지층연구센터와 포항지열발전소 운영업체인 넥스지오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