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화웨이 공격, 오히려 기술자립만 도와줬다
상태바
미국의 화웨이 공격, 오히려 기술자립만 도와줬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2.02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1일(현지시간)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화웨이 부회장인 멍완저우가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당시 멍 부회장은 남미로 가기 위해 캐나다에서 비행기를 갈아타던 중 캐나다 경찰에 전격 체포됐다. 오늘로 그가 캐나다 경찰에 체포된 지 꼭 1년이 되는 것이다.
화웨이 로고 - 화웨이 홈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지난해 12월 1일(현지시간)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화웨이 부회장인 멍완저우가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당시 멍 부회장은 남미로 가기 위해 캐나다에서 비행기를 갈아타던 중 캐나다 경찰에 전격 체포됐다. 오늘로 그가 캐나다 경찰에 체포된 지 꼭 1년이 되는 것이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멍완저우 체포 1주년을 맞아 낸 기사에서 화웨이가 반도체 등 미국의 부품 없이 휴대폰 완성품을 만들어 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거래를 금지했던 미국 상무부는 최근 미국 업계의 요청으로 화웨이와 거래를 재개하는 것을 허락했으나 이미 늦었다고 WSJ은 전했다.

Like Us on Facebook
WSJ 갈무리

일본의 휴대폰 조사업체인 ‘UBS 포멀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은 지난 9월 화웨이가 출시한 휴대폰을 분석한 결과, 미국 부품이 하나도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지난 9월 ‘메이트 30’시리즈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 애플사의 ‘아이폰11’과 경쟁하는 제품이다. 
지난 5월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미국 업체들에 화웨이와 거래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유명 반도체 업체인 퀄컴과 인텔 등의 반도체 수출이 금지됐었다.

미국은 화웨이에 대한 수출 금지 명령을 내렸다 미국 업체들이 매출이 준다며 항의하자 지난 달 수출 금지를 풀었다. 이 사이에 화웨이는 미국 부품에 대한 의존도를 현격하게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단기간에 미국 부품을 쓰지 않고 휴대폰 완제품을 만든 것이 놀랍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화웨이가 휴대폰에서만 기술자립을 한 것은 아니다. 차세대 이동통신(5G)에 들어가는 부품도 국산화 또는 수입선 다변화 조치를 해 미국산 부품 없이도 5G 사업을 운영하는데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이에 비해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부품 공급을 중지하자 미국의 부품 업체들은 매출에 큰 타격을 받고 있다. 결과적으로 미국의 화웨이 금수조치는 미국 업체들이 피해를 보는데 비해 화웨이를 고립시키는 것이 아니라 기술 자립의 발판을 마련해 주었다고 WSJ은 분석했다.

미국이 중국 기업의 기술 굴기를 억제하기 위해 화웨이를 집중 공격했으나 화웨이는 위기를 기회 삼아 기술 자립에 성공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