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신임 공동 대표에 김태영 목사 등 추대
상태바
한교총, 신임 공동 대표에 김태영 목사 등 추대
  • 박동현 기자/김진영 기자
  • 승인 2019.12.06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총회 개최… “교회 연합, 선택 아닌 필수”
▲(왼쪽부터 순서대로) 신임 공동 대표회장 류정호 목사, 김태영 목사, 문수석 목사. ⓒ김진영 기자
▲(왼쪽부터 순서대로) 신임 공동 대표회장 류정호 목사, 김태영 목사, 문수석 목사. ⓒ김진영 기자

사단법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5일 오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제3회 정기총회를 갖고, 새 임원을 뽑는 등 각종 안건을 처리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날 추대된 신임 공동 대표회장은 김태영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 류정호 목사(기성 총회장), 문수석 목사(예장 합신 총회장)다. 한교총은 따로 선거를 하지 않고 세 명의 회원 교단 총회장이 순번에 따라 공동 대표회장을 맡는다.

대표로 소감을 전한 김태영 목사는 "오늘날 교회의 연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한교총이 성경적 가치와 예수님의 정신으로 교회를 교회답게 세우고 교회의 존재함 자체가 권위가 될 수 있는 일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나아가 통일의 디딤돌. 민족의 등대가 되는 교회의 시대를 여는 데 헌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교총 법인의 주무 기관을 기존 서울시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오는 21일 변경하기로 했다. 한교총은 "회원 교단 다수가 문체부 소속 법인이고, 한국교회 다수를 포괄하고 있는 전국 규모의 법인으로서, 정부 관련 사업의 용이성을 위한 것"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9개 상임위원회도 조직했다. 각 위원장은 △평화통일 위원회 윤마태 목사 △사회정책위원회 소강석 목사 △선교협력위원회 이인구 목사 △교육협력위원회 황덕형 목사 △언론홍보위원회 유관재 목사 △교류협력위원회 정동균 목사 △바른신앙진흥위원회 최성은 목사 △예산심의위원회 박영근 목사 △회원실사위원회 엄진용 목사다.

▲한교총 제3회 정기총회가 열리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교총 제3회 정기총회가 열리고 있다. ⓒ김진영 기자

이날 의결된 제3회기 주요 사업은 △기독교 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근대문화유산보전법'(가칭) 추진 △6.25 한국전쟁 70주년 기념대회 및 손양원 목사 순교 70주년 기념예배 △젊은 목회자 100인 포럼 등이다.

이 밖에 NAP 독소조항 반대 서명부를 청와대와 국회, 법무부, 국가인권위원회 등에 제출하기로 했으며, 제3회 총회 결의문을 채택했다.

한교총은 결의문을 통해 △현 시국의 대립과 갈등을 치유하는 데 힘쓸 것 △민족의 화해와 통일, 평화와 공존을 위해 노력할 것 △낮은 자리에서 사회적 약자들과 함께 할 것 △창조질서의 보존(젠더 이데올로기 반대)을 위해 헌신할 것 △한국교회 역사를 재조명하고, 국가와 교회의 미래를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

한편, 개회예배에서 설교한 직전 대표회장 김성복 목사(예장 고신 직전총회장)는 "하나님의 나라가 교회를 통해 이 땅에 이뤄지는 그런 연합 활동이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가 한국교회를 대표해 모였는데 이 자리에 미스바의 회개가 있어야 할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로 시작된 이 대한민국에 지금도 그 은혜가 지속될 수 있도록 기도하는 한교총이 되자"고 전했다. 출처 :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271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