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집회' 전광훈 목사 26일 구속영장 신청
상태바
경찰 '불법집회' 전광훈 목사 26일 구속영장 신청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12.2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투본' 관계자 2명도 함께…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전 목사는 지난 12일 경찰에 출석하며 "광화문 인근에서 사회를 보고 청와대 앞으로 갔더니, 폴리스라인을 돌파한 단체가 있었다"며 "조사를 해보면 알겠지만 나는 (개천절집회 당시 연행됐던) 탈북자들과 관계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전 목사
한기총 대표 회장 전광훈 목사

경찰이 지난 10월3일 개천절 집회 당시 발생한 폭력사태를 주도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6일 개천절 집회 중 불법행위와 관련해 그간 채증자료 등 영상자료와 관련자 조사를 통해 전 목사를 비롯한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관계자 3명에 대해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지난 10월3일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대규모 보수집회를 이끌며 일부 참가자들이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는 과정에서 경찰에 폭력을 행사한 사건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탈북민 단체 등 보수성향 단체 회원 46명은 청와대 방면으로 이동을 시도하는 중 경찰에 각목을 휘두르며 폭력을 행사해 연행됐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한 조사를 위해 전 목사에게 4번의 소환통보를 했지만, 전 목사는 응하지 않았다. 이후 전 목사는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지고, 경찰이 체포영장까지 검토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지난 12일, 5번째 소환통보 끝에 경찰에 출석해 약 11시간30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개천절 집회 당시 발생한 폭력사태 혐의만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목사는 이와 별개로 '내란선동 혐의'와 '기부금품법위반 혐의', '범죄단체 조직 및 국가보안법위반 혐의'로도 고발된 상태다.

전 목사는 지난 12일 경찰에 출석하며 "광화문 인근에서 사회를 보고 청와대 앞으로 갔더니, 폴리스라인을 돌파한 단체가 있었다"며 "조사를 해보면 알겠지만 나는 (개천절집회 당시 연행됐던) 탈북자들과 관계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