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추미애, 하극상 저지른 이성윤 즉각 파면하라"
상태바
한국당 "추미애, 하극상 저지른 이성윤 즉각 파면하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1.26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원내대변인은 "지난 23일 오후 이뤄진 이 지검장의 사무보고에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 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며 "검찰보고사무규칙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무보고를 할 때 서울고검장과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게 모두 보고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하극상을 저지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1·8 검찰 대학살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꿰찬 이 지검장의 '윤석열 패싱'이 논란"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성 원내대변인은 "지난 23일 오후 이뤄진 이 지검장의 사무보고에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자신의 결재 없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며 "검찰보고사무규칙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무보고를 할 때 서울고검장과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게 모두 보고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이 지검장은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명백한 하극상"이라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지검장이 서울고검장에게 보고한 시간은 하극상 관련 보도가 이미 나간 뒤인 밤늦은 시간이었다고 한다. 이 지검장은 자기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인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