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 나랑 놀자"는 옛말?…유튜브가 바꾼 설 풍경
상태바
"삼촌 나랑 놀자"는 옛말?…유튜브가 바꾼 설 풍경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1.2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애플리케이션(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준 유튜브의 국내 사용자는 3368만명으로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동영상 앱으로 꼽혔다. 사용시간은 지난 2018년 12월 355억분에서 지난달 489억분으로 1년 사이에 35% 이상 늘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 30대 직장인 A씨는 요 몇 년 사이 명절 문화가 많이 바뀌었다고 느낀다. 온 가족이 TV 앞에 모여 특집 예능 프로그램을 보는 것은 옛말이 된지 오래. 그 대신 제각기 스마트폰을 꺼내들고 유튜브를 보기 일쑤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시도 때도 없이 놀아달라며 보채던 조카들도 스마트폰에 머리를 박은 채 말 한 마디 없이 조용하다. A씨는 어느새 바뀌어 버린 가족의 모습이 "낯설면서도 어쩐지 씁쓸하다"고 말했다.

'동영상 공룡' 유튜브가 민족의 최대 명절인 설 풍속도까지 바꾸고 있다. 어린 아이부터 할머니, 할아버지에 이르기까지 유튜브가 널리 보급되면서 '대화 없는 명절'이 낯설지 않게 된 것.

26일 애플리케이션(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달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준 유튜브의 국내 사용자는 3368만명으로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동영상 앱으로 꼽혔다. 사용시간은 지난 2018년 12월 355억분에서 지난달 489억분으로 1년 사이에 35% 이상 늘었다.

유튜브는 전통 미디어에서는 기대하기 힘든 세대별 맞춤 콘텐츠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는 분석이다. 50대 이상 부모 세대에서는 시사 유튜버의 인기가 높다. 10대와 20대는 게임·뷰티·케이팝(K-POP) 방송이 인기다.

조카뻘 되는 어린이들도 아동용 앱인 '유튜브 키즈' 삼매경이다. 유튜브 키즈를 보기 시작하면 옆에서 불러도 모를 정도로 빠져든다. 부모인 B씨는 "아이들이 유튜브에 빠지는 게 걱정은 되지만 잠시라도 주의를 모을 수 있는 '특효약'이기에 보는 걸 막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유튜브가 바꿔놓은 설 풍경에 대한 반응은 제각각이다. 먼저 가족 간 대화가 단절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반면 오히려 명절 스트레스를 줄여준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다. 20대 직장인 C씨는 "각자 방에서 유튜브를 보니 명절마다 쏟아지던 잔소리를 들을 일도 없어져 좋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가족 간 대화의 단절이 '설튜브'(설+유튜브)의 결과가 아닌 원인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세대 간 거리감이 점점 더 심해지면서 가족끼리 대화를 하기 어색해 유튜브를 보는 측면도 있다"며 "현재는 개인 미디어 시대로 사람마다 관심사가 달라 서로 소통할 길을 찾는 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일"이라고 짚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