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광진을에 오세훈·동작을에 나경원 공천 확정(종합)
상태바
한국당, 광진을에 오세훈·동작을에 나경원 공천 확정(종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2.1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3일 나경원 전 원내대표(서울 동작을), 오세훈 전 서울시장(서울 광진을),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서울 동대문갑),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중원)의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3일 나경원 전 원내대표(서울 동작을), 오세훈 전 서울시장(서울 광진을),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서울 동대문갑),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중원)의 공천을 사실상 확정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어제부터 본격적인 면접에 들어갔고, 이중 단수 후보 지역이 몇 곳이 있다"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원내대표, 허용범 전 도서관장, 신상진 의원의 지역은 사실상 (공천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은 "서울 용산과 경기 파주을은 후보들이 9명으로 너무 많아 여론조사를 할 수 없어서 4~5명으로 후보를 줄여서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관위는 청년·정치신인·여성·장애인 등에 대한 공천 가산점 제도를 전면 재검토해 34세 미만 청년·정치신인에게는 최대 20점의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인실 공관위원은 "기존 당 총선기획단에서 (청년·정치신인 등에게) 최대 50%의 가산점을 부여한 것도 훌륭하지만 그 정도로는 신인이 (정치권에) 들어오기 어려울 것 같아 비율이 아닌, 기본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은 "점수를 부여하면 3자, 4자 대결이냐에 따라 큰 변화가 발생한다"며 "내일부터 추가 공모에 들어가니 이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기본점수'는 양자 대결 시 정치신인의 경우 최소 7점(만45~59세 또는 만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20점(만 34세 미만)까지 받을 수 있다.

3자 대결일 경우에는 정치신인일 때 최소 4점(만45~59세 또는 만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10점(만 34세 미만)이며, 4자 대결일 경우 최소 3점(만45~59세 또는 만60세 이상 여성)에서 최대 7점(만 34세 미만)이 기본적으로 부여된다.

이 위원은 "여론조사를 예로 들 경우 신인이 여론조사에서 10%를 받았다면, 기존 총선기획단에서 결정한 50% 가산점을 부여하면 15%를 받는 것이 된다. 하지만 기본점수로 20점을 준다면 30점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가 공관위 확대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공관위는 특정 세력·정파를 대변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며 "저를 비롯해 공관위원들이 계파 이익이나 좇는 공관위였다면 위원을 하실 분이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공관위는 오는 17일까지 예정돼 있던 공천 신청자 추가 공모 기간을 오는 18일 오전까지로 연장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