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동성애와 제3의 성 옹호하더니…”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동성애와 제3의 성 옹호하더니…”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0.02.16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 긴급 성명서 발표.

국민의 뜻 안중에 없다… 표 떨어질까 조례 재개정 추진
민주당, 종교단체 억압 대해 아무 문제의식 없음 드러나
조례명 포함, ‘성평등→ 양성평등’으로 전면 재개정하길
▲지난해 경기도청 도의회 앞에서 열렸던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반대집회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지난해 경기도청 도의회 앞에서 열렸던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반대집회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이하 경기도민연합)’에서 15일 더불어민주당의 ‘경기도 성평등 기본조례’ 재개정 움직임과 관련해 긴급 성명서를 발표했다.

Like Us on Facebook

경기도민연합은 “작년 12월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총선 전에 절대 재개정하지 않기로’ 결의했다가, 총선이 2개월도 안 남은 이 시점에서 재개정을 하기로 손바닥 뒤집듯 이전 결정을 뒤집었다”며 “도민의 민의는 안중에도 없고, 이제서야 표 떨어질까봐 성평등 조례를 한낱 흥정거리로 삼고자 하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헌법에도 없는 ‘성평등’을 당 강령 11번 항목으로 넣어놓은 더불어민주당은 도의회 96%를 차지하는 권력을 무기 삼아, 법 위에 군림하는 오만함을 보여왔다”며 “그동안 재개정 논의 과정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동성애와 제3의 성 옹호 정당’으로 당당히 커밍아웃했을 뿐 아니라, 경기도 아동과 청소년을 병들게 하고, 종교단체를 억압하는데 아무 문제의식이 없음도 드러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약 13만 7천여 명의 도민이 성평등 조례 개정청구에 서명해 주셨고, 그 심판의 칼끝이 더불어민주당을 겨누고 있다”며 “도민들은 ‘민심은 곧 천심’이라는 격언을 무시하며 오만방자히 행했던 도의원들의 행태를 똑똑히 기억하고 있고,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경기도민연합은 “행여나 작년 12월에 민주당 스스로 부결시킨 타협안 정도만 통과시키면 성난 민심의 분노를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상황을 오판하지 말라”며 “‘성평등’과 사용자’ 용어는 하나도 고치지 않은 채, 선심 쓰듯 의미 없는 내용만 몇 개 고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거짓에 도민은 두 번 다시 속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불타오르는 민심에 기름을 퍼붓는 우를 범하지 말라”며 다음과 같은 ‘13만 7천명 도민의 명령’을 제시했다.

첫째, 조례명을 포함하여 ‘성평등’ 용어를 ‘양성평등’으로 전면 재개정하라.

둘째, 조례상의 모든 ‘사용자’ 용어 및 사용자에게 성평등위원회 설치와 적극적 조치를 강요하는 조항을 삭제하라.

셋째, 성평등위원회 설치, 운영 비용을 도민 혈세로 지원하는 조항을 삭제하라.

끝으로 “도민의 명령을 거부하는 어떠한 타협안도 수용할 수 없다. 13만 7천명 도민의 간절하고 결연한 뜻을 짓밟는 불의한 타협을 단호히 거부한다”며 “서명운동은 이제 그 정점을 향해 치솟아 오르고 있다. 서명에 동참해 주시는 도민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건강한 경기도를 지키라는 도민의 명령에 따라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끝까지 나아갈 것”이라며 “교만은 패망의 선봉임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2884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