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언론 한국 코로나 확진자 급증 일제히 대서특필
상태바
세계 언론 한국 코로나 확진자 급증 일제히 대서특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2.23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는 한국에서 22일에만 229명의 확진자가 발생, 누적 확진자가 433명이 됐으며,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미국 국부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했다.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로,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테러 위험 등 각국 상황을 토대로 조처가 내려진다. 3단계는 '여행을 재고하라', 4단계는 '여행을 금지하라'에 해당한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2일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전세계 주요 언론이 한국을 1면 톱에 배치하는 등 한국의 상황에 주목하고 있다.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은 22일(현지시간) 1면 톱에 한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미국 국무부가 한국과 일본에 대한 여행 경보를 상향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블룸버그는 한국에서 22일에만 229명의 확진자가 발생, 누적 확진자가 433명이 됐으며, 지역사회 감염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미국 국부부는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했다.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로,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테러 위험 등 각국 상황을 토대로 조처가 내려진다. 3단계는 '여행을 재고하라', 4단계는 '여행을 금지하라'에 해당한다.

미국의 경제전문채널인 CNBC도 한국의 확진자가 급증한 소식을 1면 톱에 배치했다.

CNBC는 한국에서 확진자가 폭증, 누적 확진자가 모두 433명이 됐으며, 절반 이상이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경제매체답게 세계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이 0.1%포인트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전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1면 톱에 중국에서의 발병사례는 줄고 있으나 한국을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한국과 일본, 이란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대유행(팬데믹)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영국의 BBC도 1면 톱에 한국 관련 소식을 배치하고,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두 배가량 늘었다고 보도했다.

BBC는 한국에서 확진자가 폭증함에 따라 정세균 총리가 긴급담화문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전세계 주요 언론이 코로나19가 중국을 넘어 전세계적 대유행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한국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