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NCCK “자율적 감염 방지 가능함 증명해야”
상태바
한교총-NCCK “자율적 감염 방지 가능함 증명해야”
  • 박동현 기자/송경호 기자
  • 승인 2020.03.19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청와대 면담 후 공동성명 발표… 교회들 향해 협조 당부,
현 사태, 방역 당국과 국민 앞에 송구한 마음,이웃과 함께하는 교회로서 막대한 지장 초래
국가에 명령 대신 대화와 협력 시종일관 요청,자율적으로 예방 가능한 공동체임 증명해야.
▲지난 12일 한국교회총연합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 긴급 회의를 진행할 당시 공동회장 (좌측부터 순서대로)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가 사태 해결을 위해 기도하던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지난 12일 한국교회총연합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 긴급 회의를 진행할 당시 공동회장 (좌측부터 순서대로)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가 사태 해결을 위해 기도하던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18일 청와대와 긴급 면담을 가진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 이하 한교총)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회장 윤보환, 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NCCK)가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하고 한국교회를 향해 코로나19 사태의 조속한 종식을 위해 힘써  <코로나19> 사태의 조속한 종식과 대한민국의 회복을 위해 다음과 같이 대한민국 모든 교회 앞에 협조를 구한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들은 “최근 몇몇 교회에서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을 초래하여 교인들과 지역주민들의 안전을 해치며,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를 손상시키는 사건이 일어났다”며 “많은 교회들이 예배의 형식을 바꾸면서까지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사건이 일어난 것에 대해 방역 당국과 국민 앞에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코로나19>의 확산 상황은 개별 교회만의 문제가 아니라 확산을 우려하는 모든 국민의 문제”라며 “교회의 집단감염은 복음을 위해 덕을 세우며, 이웃과 함께 살아가는 교회로서의 사명을 다하는 데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 모든 교회는 보다 책임있게 행동해 주셔서 이와 같은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두 기관은 “그동안 우리 교회는 주중 집회를 중단하고, 주일예배의 중단 대신 예배 형식의 변경을 통해 다중의 접촉을 피하는 방법으로 대처해왔다”며 “그러나 이와 같은 방침을 따르지 않은 몇 교회에서의 집단감염은 국민의 우려를 증폭시켰고, 우리의 신앙이 지닌 공적 증언을 약화시켰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장의 법적 대응을 불러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가 ‘심각’ 상황에서 법적 권한을 사용하는 방식에 있어서 시종일관 명령 대신 대화와 협력을 우선시할 것을 부탁한다”면서도 “모든 지역교회는 이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소관 지자체들의 입장을 충분히 공감하고 겸허히 수용하면서 긴밀히 대화하고 협력함으로 교회를 통한 확산 우려로부터 이웃을 안심시키고, 자율적으로 감염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공동체라는 사실을 증명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4월 6일로 예정된 학교의 개학에 맞춰, 안전예방수칙을 지키면서 예배와 집회를 정상화한다는 목표로 지자체와 협력하여 다시한번 교회의 방역환경을 점검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이 땅의 교회는 세상 속에 있으므로 이웃과 함께 삶의 애환과 고민을 나누는 선교공동체로서의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된 지금, 노약자들과 비정규직 근로자들, 골목 식당과 작은 가게들, 그리고 작은 교회들의 어려움이 심각하다. 이에 모든 교회는 이웃들의 삶을 살피고, 그분들과 함께하는 방안을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299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