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직접 나서 ‘예배 강력 저지’를 시사했다는 보도를 읽고,
상태바
문 대통령 직접 나서 ‘예배 강력 저지’를 시사했다는 보도를 읽고,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3.21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런데, 대통령까지 나서서 예배를 강력히 저지하겠다는 의도를 시사했다는 점에서 목회자의 한 사람으로서 심히 유감스럽습니다. 어쩌면, 대통령께서 한국교회가 집회를 좀 자제해 주고 교회들이 조심하라는 주문을 한 것을 언론이 확대해서 쓴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도 듭니다.

엊그제 청와대 몇 수석 비서관과 한교총 대표목사님들이 회동을 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때 목사님들은 예배를 중지할 수 없다는 주장을 강력하게 전달하였고 또, 청와대 수석들께서도 한국교회가 그 동안 협조해 준 것에 대해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는 후문을 들었습니다.

Like Us on Facebook

그런데 오늘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예배 강력 저지’를 시사했다는 보도를 보았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성남의 한 교회의 집단감염이 큰 충격과 부정적 파문을 일으킨 것은 한국교회의 한 목사로서 너무나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성남의 한 교회를 비롯한 몇몇 교회를 빼고는, 지금까지 한국교회는 어느 단체나 기관보다 정부의 보건 시책에 적극 협조를 하였습니다. 이제는 정말 다른 어떤 교회에서도 집단 감염사태가 나오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그런데, 대통령까지 나서서 예배를 강력히 저지하겠다는 의도를 시사했다는 점에서 목회자의 한 사람으로서 심히 유감스럽습니다. 어쩌면, 대통령께서 한국교회가 집회를 좀 자제해 주고 교회들이 조심하라는 주문을 한 것을 언론이 확대해서 쓴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도 듭니다.

저희 교회도 예배를 확 축소하여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저희교회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한국교회가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이 점을 지자체의 단체장과 정부도 알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특별히 저는 이재명 지사님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도 개척교회가 소수의 성도라도 예배를 잘 드릴 수 있도록 방역과 마스크, 손 소독제를 지원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렸습니다. 물론 개척교회와 소형교회들도 무조건적으로 저항만 하지 말고 국민보건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제를 꼭 사용하고, 거리간격도 잘 지켜서 사회에 우려의 빌미를 주어서는 안되겠습니다.

장소가 좁으면 예배를 두 번에 나눠 드리더라도 줄 간격을 잘 지켰으면 좋겠고, 대형교회는 막연한 외적 출연보다는 정말 도움이 필요한 자기 주변의 소형교회들도 함께 돌보면 좋겠습니다.

우리교회도 지역교회를 방문해서 어떻게 섬기고 무엇이 필요한지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먼저 정기적 방역을 위한 소독기부터 지원할 것입니다. 또한 지속적으로 섬기는 방안도 계속 모색 중입니다.

우리 한국교회가 서로 손을 잡고 힘을 합치면 우리의 예배의 순수성도 지키고 국민 보건에 앞장설 수 있습니다. 한국교회여, 힘을 내서 다시 일어납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