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대로 옆 스카이라인 20년만에 풀린다…"3층 추가 허용"
상태바
천호대로 옆 스카이라인 20년만에 풀린다…"3층 추가 허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3.29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시 건축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특별시 가로구역별 건축물 최고 높이 재정비계획'을 의결했다. 서울시의 도시 스카이라인 조정은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가로구역별 높이란 도로폭, 해당 필지 길이 등에 비례해 건물의 높이를 제한하는 기준이다.
뉴스1 © News1 박재만 인턴기자

(서울=뉴스1) 김희준 기자 = 서울시가 천호대로와 강남대로, 은평·시흥대로 옆에 위치한 상업지역 스카이라인 기준을 최소 1m에서 최대 10m까지 상향한다. 이 경우 시흥대로 옆 건물에선 최대 3층까지 더 층수를 올릴 수 있게 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시 건축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특별시 가로구역별 건축물 최고 높이 재정비계획'을 의결했다. 서울시의 도시 스카이라인 조정은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가로구역별 높이란 도로폭, 해당 필지 길이 등에 비례해 건물의 높이를 제한하는 기준이다.

의결된 계획에 따라 서울 신설동역에서 강동구를 잇는 천호대로 인근 건물의 기준 높이(인허가 없이 건축할 수 있는 최고 높이)와 허용 높이(인허가가 필요한 최고 높이)는 각각 40m와 50m로 조정된다. 기존에 비해 모두 10m 상향됐다.

강남대로와 은평로, 시흥대로도 기준 높이와 허용 높이가 1~3m씩 늘었다. 이에 따라 강남대로와 은평로, 시흥대로의 허용 높이는 각각 55m, 30m, 25m가 된다.

역세권 범위도 넓어진다. 역세권은 역 중심으로부터 반경 250m 이내를 의미했는데, 앞으로는 역 승강장 경계로부터 250m 이내로 확대된다. 역세권에 속하게 되면 허용 높이가 기존에 비해 10~20m가량 더 높아진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