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출연시켜준다" 윤장현 속인 '최실장·박사장' 모두 조주빈 본인
상태바
"JTBC 출연시켜준다" 윤장현 속인 '최실장·박사장' 모두 조주빈 본인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01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 3월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0.3.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여성들을 성착취하는 사진과 영상을 유포한 텔레그램 단체대화방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5)이 유명인을 상대로 한 사기 범행을 여러 가명을 쓰며 직접 주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조씨는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서울의 한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최 실장'이라고 사칭하며 접근해 선거법 관련 누명을 해명하기 위해 JTBC 출연시켜주겠다고 속여 수천만원의 금품을 뜯어냈다.

앞서 경찰 발표 등에서 최 실장은 조씨의 공범으로 묘사됐지만 경찰 조사에서 최 실장은 조씨가 만들어낸 허구의 인물임이 밝혀졌다. 더불어 조씨는 최 실장이라는 이름으로 윤 전 시장에게 접근해 '박 사장'이라는 인물에게 금품을 전달하라고 요구했는데 이 박 사장이란 인물도 조씨 본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조씨의 증언을 토대로만 사건 수사를 진행하고 있어 향후 사기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윤 전 소장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조씨는 윤 전 시장 이외에도 손석희 JTBC 사장에게도 흥신소 사장인 것처럼 접근해 사기행각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다.

조씨는 손 사장과 법적인 분쟁을 벌이고 있는 프리랜서기자 김웅씨를 손 사장과 가족들을 해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다고 속였고 증거를 제공하겠다며 금품을 받아 챙겼다.

또 조씨는 김웅 기자에게는 정치인들의 정보가 담긴 휴대용저장장치 UBS를 넘긴다며 경기 군포시의 모처의 1500만원을 두고가라고 했고 이 돈을 공범을 시켜 확보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