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포기하자는 건가"…대구동산병원 '대량해고' 논란
상태바
"코로나 극복 포기하자는 건가"…대구동산병원 '대량해고' 논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01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환자 치료의 첨병에 선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계약직 노동자 50여명에 대한 해고 수순을 밟는 것으로 알려져 시민단체 등이 반발하고 있다.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혁혁한 공을 세운 대구동산병원 사측은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들어 해고 방침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환자 치료의 첨병에 선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계약직 노동자 50여명에 대한 해고 수순을 밟는 것으로 알려져 시민단체 등이 반발하고 있다.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혁혁한 공을 세운 대구동산병원 사측은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들어 해고 방침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도 않는 시점에 노동자들의 계약기간 종료에 따른 해고 방침 소식이 알려지자 일각에선 정부와 대구시가 대구동산병원에 대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인도주의의사실천협의회와 참여연대 등 40여개 시민사회 보건단체들로 구성된 의료민영화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1일 성명을 통해 "대구동산병원 의료인력의 대량해고는 코로나19 극복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지금은 코로나와의 사투로 지친 의료진을 도울 의료인력을 더 충원해도 모자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어 "경영악화를 이유로 대량해고를 감행하는 것은 민간병원이 이윤을 생명과 건강보다 우선한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하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공공병상과 의료인력 확충에 대한 분명한 계획을 세워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대구시당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날 대구 중구 대구동산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재난 상황으로 발생한 위험 부담을 비정규직 계약 만료로 해결하려 한다"며 병원 측의 조치를 비판했다.

선대위는 "대구 확진자 수는 줄고 있지만 요양병원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아직 사태가 끝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동산병원의 계약직 직원 해고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계약 종료에 따른 해고 인원은 임상병리사 10여명, 간호조무사 20여명, 조리원 20여명 등 50여명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4월 1년 단위 계약직으로 신규 채용된 이들은 대부분 이달 계약 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다. 한편 대구동산병원 사측은 계약직 직원 해고 방침과 관련, 지역사회의 반발이 일자 해고 방침 철회 등 전향적으로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