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부활절, 온라인부터 드라이브인까지 4가지 형태로
상태바
한국교회 부활절, 온라인부터 드라이브인까지 4가지 형태로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0.04.12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한국교회의 부활절 예배는 △온라인 부활절 예배 △온라인 예배를 드리되, 부활절 기념예배를 2주 연기 △온라인 예배와 모이는 예배 병행 △‘드라이브 인 워십’ 등 창의적인 부활절 예배 등 크게 4가지로 분류된다.
▲지난 3월 29일 ‘드라이브 인 워십 예배’를 진행한 서울씨티교회 조희서 목사의 설교 모습.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3월 29일 ‘드라이브 인 워십 예배’를 진행한 서울씨티교회 조희서 목사의 설교 모습. ⓒ서울씨티교회 제공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를 대신해 죽으시고 3일만에 다시 살아나심을 기념하는 2020년 부활절 아침이 밝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못하면서, 기독교 최대 절기인 부활절마저 대부분의 교회들이 3월 초부터 진행한 ‘온라인 예배’를 이어가게 됐다.

Like Us on Facebook

당초 부활주일 예배부터는 예배당 모임을 재개하려던 교회들도. 유흥가와 해외 입국자 등에서 계속 감염자들이 나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 달라는 정부의 방침에 자발적으로 따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한국교회의 부활절 예배는 △온라인 부활절 예배 △온라인 예배를 드리되, 부활절 기념예배를 2주 연기 △온라인 예배와 모이는 예배 병행 △‘드라이브 인 워십’ 등 창의적인 부활절 예배 등 크게 4가지로 분류된다.

규모가 큰 교회일수록 감염 위험이 높아 ‘온라인 예배’를 계속 드리고 있으며, 부활절 예배를 12일 드리는 대신 2주 뒤인 4월 26일쯤이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고 ‘부활절 기념 또는 감사예배’를 성도들이 다함께 모여 드린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특히 매년 한국교회가 한데 모여 부활절을 기념하던 ‘부활절 연합예배’도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서울 지역은 성도 수 56만여명의 ‘세계 최대 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와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부활절인 12일 온라인 예배를 유지하면서, 26일 ‘부활기념 감사예배’를 드리기로 했다.

이 외에 분당 지구촌교회(담임 최성은 목사)와 판교 우리들교회(담임 김양재 목사) 등도 부활절 기념예배를 4월 26일로 2주 연기했다.

강남·강동 지역 명성교회(원로 김삼환 목사), 소망교회(담임 김경진 목사), 오륜교회(담임 김은호 목사) 등도 ‘온라인 예배’를 드린다. 소망교회는 부활절 헌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 약자와 작은교회들을 돕는 일에 사용하기로 했다.

▲ⓒ픽사베이
▲ⓒ픽사베이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는 12일부터 양재 한 주차장에서 차량 안에 모여 라디오로 설교를 청취하는 ‘드라이브 인 워십’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는 중랑구 송곡고교를 예배당으로 사용하고 있는 서울씨티교회(담임 조희서)에서 먼저 도입했다. 이후 대치순복음교회(담임 한별 목사) 등 20여곳에서 ‘드라이브 인 워십’을 도입했다.

강남구 광림교회(담임 김정석 목사)는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예배를 드린다. 광림교회는 지난 10일 성금요일 성찬예배에서 개인별 ‘성찬키트’를 분배하기도 했다.

부활절을 즈음해 교인증까지 준비하면서 ‘현장 안전예배’ 재개를 준비하던 관악구 큰은혜교회(담임 이규호 목사)도 온라인 예배로 다시 전환했다.

온라인 서신에서 이규호 목사는 “부활주일을 맞아 함께 모여 드리는 예배로 주님께 나아가고자 기도했으나, 현재의 매우 엄중한 시기에 따른 교회의 국가적 사명과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고, 성도님들의 건강과 평안을 적극적으로 지켜드리기 위해 안타깝지만 부활주일 예배를 현장이 아닌 온라인 예배로 드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현재 국가가 시행하고 있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이 끝나는 대로, 우리도 다시 함께 모여 하나님께 예배드리길 소망한다”며 “그동안 힘들고 어려우시더라도 가정에서 드리는 주일예배에 기쁨으로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다시 한 번 간곡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성남 지역 기독교연합회 임원진들과 대형교회 14곳은 지난 2일 은수미 성남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12일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진행하고 오후 7시 지역 커뮤니티 온라인을 통해 합동 설교 영상을 시청한다. 성남시기독교연합회 부활절 예배는 10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축소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분당우리교회(담임 이찬수 목사)와 분당만나교회(담임 김병삼 목사), 선한목자교회(담임 유기성 목사) 등도 부활절 온라인 예배를 드린다. 용인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도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예배를 드린다.

부산 지역은 최대 교회인 수영로교회(담임 이규현 목사)의 경우 ‘온라인 예배’를 계속한다. 이규현 목사는 목회서신을 통해 “부활절을 (모이는 예배 재개) 디데이로 준비해 왔는데, 결국 온라인으로 드릴 수밖에 없게 됐다”며 “비록 온라인 예배이지만, 부활의 영이 성도 여러분들 가운데 함께하고 죽음에 대한 불안과 공포로 가득한 세상에 부활의 복음이 널리 퍼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오정현 목사가 화상채팅 방식으로 주중 공동체 모임을 인도하고 있다. ⓒ교회
▲오정현 목사가 화상채팅 방식으로 주중 공동체 모임을 인도하고 있다. ⓒ교회 제공

엄격한 방역 수칙을 내세워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병행하는 곳들도 있다. 연세중앙교회(담임 윤석전 목사)는 정부 방침을 뛰어넘은 8단계 방역과 17대 자가 격리 대상자를 분류한 가운데 예배드리고 있다.

부산 호산나교회(담임 유진소 목사)도 △기본 문진표 작성 △발열 체크 △예배 참석 명단 작성 △열상 카메라 확인 등 ‘10대 방역 수칙’을 수립한 뒤 12일 부활절 예배부터 제한된 인원과 예배를 갖기로 했다. 포도원교회(담임 김문훈 목사)도 온라인 예배와 모이는 예배를 병행한다.

그러나 일반 언론들은 여전히 ‘예배 강행’ 등 자극적 문구로 교회의 노력을 폄하하고 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06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