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전주 '김 회장' 횡령 도운 라임 본부장 구속기소
상태바
검찰, 라임 전주 '김 회장' 횡령 도운 라임 본부장 구속기소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장 가족 이용권 받고 스타모빌리티 자금 지원 등 혐의, 한편 김 전 회장은 최근 언론보도 등을 통해 공개된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과 피해 투자자 간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로, 라임사태 무마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되고 있는 인물이다.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횡령을 도운 혐의를 받는 라임 김모 본부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건물을 나서고 있다. 김2020.4.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횡령을 도운 혐의를 받는 라임 김모 본부장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건물을 나서고 있다. 김2020.4.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 환매중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라임의 배후 전주로 지목되고 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의 횡령을 도운 혐의를 받는 라임자산운용 전직 임원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20일 김모 전 라임자산운용 대체투자운용본부장을 자본시장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수재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본부장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실소유주인 스타모빌리티에 대한 자원지금을 대가로 김 전 회장으로부터 용인 소재 골프장의 가족회원권 지위를 제공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김 전 회장의 요청에 따라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자금으로 스타모빌리티의 전환사채(CB) 195억원 상당을 인수하면서, 그 전환사채 대금을 당초 약정한 용도와 달리 한 상조회 인수자금으로 전용하도록 도와준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라임 펀드가 보유하고 있던 한 코스닥 상장사에 대한 악재성 미공개 정보를 미리 입수한뒤 주식을 전량 처분해 11억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 전 본부장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공모해 라임사태를 키운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 1일 김 본부장을 체포했다. 또 경기 안산시에 위치한 스타모빌리티와 용인시에 위치한 한 골프장을 대상으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최근 언론보도 등을 통해 공개된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과 피해 투자자 간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로, 라임사태 무마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되고 있는 인물이다.

스타모빌리티는 김 전 회장이 무자본 M&A(인수합병) 방식으로 회삿돈 517억원을 횡령했다며 지난달 고발한 바 있다. 그는 지난해 경기도의 한 버스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된 이후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잠적했다.  sewryu@news1.kr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