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통신 "문재인의 다음 라이벌은 이낙연"
상태바
블룸버그 통신 "문재인의 다음 라이벌은 이낙연"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2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대권 도전할 경우 친문세력 간 분열 예상" 20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이 위원장이 지난 총선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꺾음으로써 차기 대권의 선두 주자로 떠올랐다며 문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이 위원장을 지지하거나 다른 후보가 나오길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고 보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대책위원장. 2020.4.16/뉴스1 © News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대책위원장. 2020.4.16/뉴스1 © News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지난 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서울 종로에서 승리하며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을 이끈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대책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잠재적 당내 라이벌이 될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이 위원장이 지난 총선에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꺾음으로써 차기 대권의 선두 주자로 떠올랐다며 문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이 위원장을 지지하거나 다른 후보가 나오길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고 보도했다.

정치 컨설턴트이자 분석가인 박성민 정치컨설팅그룹 '민' 대표는 "이번 선거로 이 위원장이 확실한 대권주자임이 더욱 분명해졌다"며 "문 대통령 쪽에서도 많은 인사가 이 위원장의 세력과 합류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은 정세균 총리를 이 위원장의 후임으로 지명하면서 "이낙연 총리가 내각을 떠나는 것이 저로서는 매우 아쉽지만 국민들로부터 폭넓은 신망을 받고 있는 만큼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자신의 정치를 하겠다는 의사가 총리교체의 가장 큰 이유라는 간접적인 설명이다. 대권에 앞서 당권 도전설이 나오고 있는 이 위원장은 최근 "앞으로 할 일이 참 많게 됐지만 상황은 매우 엄중하다"며 낙관론을 경계했다.

박 대표는 "친문 세력은 이 위원장의 잠재력을 믿는 사람과 이 위원장의 충성심을 신뢰하지 않는 사람들로 분열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가장 이상적인 상황은 퇴임 후 자신의 뒤를 받쳐줄 친문 인사가 자신의 뒤를 잇는 것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위원장이 향후 대선 행보를 본격화할 경우 친문 세력 간에 분열이 일어날 것으로 블룸버그는 본 것이다.

pbj@news1.kr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