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전국민지급' 재확인 속 野·정부 압박…"기재부, 정치 마라"
상태바
민주 '전국민지급' 재확인 속 野·정부 압박…"기재부, 정치 마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21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출 최대한 조정해 100% 지급 재원 마련…이후에 국채 발행"
통합당 향해 "총선 약속 지켜야"…이근형 "기재부, 70% 지급 고수는 정치하는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은 야당 원내대표를 만날 수 있길"기대한다며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은 여야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2020.4.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은 야당 원내대표를 만날 수 있길"기대한다며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은 여야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2020.4.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이우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긴급재난지원금을 국민 모두에게 지급하겠다는 당의 입장을 재차 확인하면서 미래통합당을 향해 '총선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전국민 지급 동참을 압박했다. 아울러 '소득 하위 70%' 지급을 고수하고 있는 정부를 향해서도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긴급재난지원금은 선거 기간 약속한 대로 100%에게 지급하는 게 맞다"며 "재원 관련해서 세출조정이 기본적으로 있는데 1분기 집행되지 않은 사업, 유가하락 등 통해 세출을 최대한 조정하며 (이후에) 국채 발행을 논의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연석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을 향해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말씀이 아직도 국민들의 귀에는 생생하게 남아있단 점을 상기 시켜 드린다"며 "긴급재난지원금을 국민 모두에게 지급하겠다는 총선 약속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가 한마음으로 합의를 확인한다면 정부도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모든 것은 미래통합당이 선거 때 약속을 지키느냐 마느냐에 달려 있다"고 통합당의 국회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를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미래통합당에서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반대 주장이 불거지는 데 대해 "선거가 끝나자마자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말 뒤집기를 하고 있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여야가 약속한 재난지원금이 신속히 처리되어 현장에 도달하도록 하는 것이다. 첫째도 속도 둘째도 속도"라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번 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제5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시장의 불안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정부의 재정 정책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민주당은 기획재정부가 재정 건전성을 들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반대하는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나라 재정 건전성에 대해 "굉장히 우수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추가로 (예산을) 3조가량 더 편성해서 집행하는 것이 재정 건전성을 심각하게 훼손해서 이후 긴급한 사태를 대응할 만한 여력을 없게 만든다는 분석에는 동의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기재부를 향해 "100% 전 국민에게 주느냐, 70%에게 주느냐 이 논란인데 단지 3조원 정도 차액에 해당하는 돈 문제가 아닐 것"이라며 "철학의 문제인데 기재부가 고집한다는 것은 사실 기재부가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날 민주당은 정부에서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등을 합의하기 위해 야당과 접촉을 이어갈 계획이다.  정 원내대변인은 "어제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기로 했었는데 잘 안 됐다. 오늘 접촉할 예정"이라면서도 "실제로 만나게 될지는 아직 불확실해 예결위원장, 예결위 간사를 만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 원내대변인은 "5월7일 원내대표 선거에 대비해 선거관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라며 "선관위는 아마 (국회)의장 후보자 선출 날짜까지 관리하도록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ms@news1.kr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