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압승' 일주일 만에…안희정 악몽 소환에 침통한 민주당
상태바
'총선 압승' 일주일 만에…안희정 악몽 소환에 침통한 민주당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23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인정 후 사퇴
"투표 용지 잉크마르기도 전에 악재" 당혹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박기범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박기범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대 총선에서 기록적인 압승을 한 뒤 일주일 만에 오거돈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터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년 전인 2018년 안희정 충남지사의 비서 성폭행, 민병두 의원의 성추행 의혹 등 '미투(Me Too)' 관련 의혹이 줄줄이 터지며 당의 위신이 추락했던 악몽이 되살아 나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오 시장이 불미스러운 일로 임기 중 사퇴한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부산시정 공백이 불가피하게 된 것에 대해 부산시민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시장 집무실에서 면담하던 한 여성 공무원의 신체를 만져 성추행한 일을 인정했으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전격 사퇴했다.

윤 사무총장은 오 시장에 대해 "제명 이외에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며 제명 조치를 예고하면서 추가로 이어질 야당의 비판에 대해 당 내부를 단속하는 모양새다.

현재 휴가 중인 이해찬 대표도 이날 오 시장 관련 보고를 받고 "당의 공식입장으로 사과 회견을 하라. 당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엄중하게 취하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Like Us on Facebook

민주당은 총선 압승 이후 정국의 주도권을 잡아가는 과정에서 터진 오 시장의 성추행으로 당혹해 하고 있다. 
민주당 내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의 사퇴는 2년 전 여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자진 사퇴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두번째다.

안 전 지사의 비서로 있던 김지은씨가 2018년 3월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비서로 일하는 동안 수차례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안 전 지사는 지위를 이용해 김 씨를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 등이 인정돼 2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같은 해 9월 대법원은 이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문제는 이런 중량감 있는 광역 지자체장급 인사들이 성 관련 추문으로 현직에서 물러나면 당 안팎으로 비판을 받으면서 당이 흔들릴 수 있다는 점이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총선 투표 용지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악재가 터졌다"며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풀어야할 숙제가 많은데 야당과 협의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게 됐다"고 우려했다.

윤 사무총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당 고위인사의 성 관련 문제가 이어지는 이유'에 대한 물음에는 "우리 당의 선출직 공직자에 국한된 얘기는 아니다. 선출직 공직자들이 성평등·성인지 감수성 부분에서 아직도 시대에 뒤떨어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민주당은 잇따른 성추문이 터지면서 공천 기준 등을 더욱 엄격히 바로잡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윤 사무총장은 "선거 관련 윤리 기준과 공천 관련한 부분을 다시 한번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ms@news1.kr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