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내 것인 줄 알고”…자전거 절도로 징계받은 현직 교장
상태바
술 취해 “내 것인 줄 알고”…자전거 절도로 징계받은 현직 교장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5.0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B교장)사정은 있겠지만,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건으로 공무원품위유지의 의무 위반에 해당되는 만큼 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말했다.
© News1 DB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현직 초등학교 교장이 자전거 절도사건으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에 따르면 A초등학교 B교장에 대해 경징계 처분을 내렸다.

B교장은 지난해 10월 5일 오후 11시쯤 평택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잠금장치 없이 길에 세워진 자전거를 끌고 집으로 귀가했고, 이후 자전거 주인의 신고로 경찰에 입건됐다.

감사관실은 사법기관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범죄사실을 통보 받았고, B교장을 상대로 사실 확인절차를 거친 후 지난 2월20일 견책처분 조치했다. 견책은 공무원 등의 잘못을 꾸짖고 앞으로 그런 일이 없도록 주의를 주는 가장 가벼운 징계 처분이다.

B교장은 만취 상태에서 자신의 자전거로 착각해 집으로 끌고 갔고, 당시 상황 조차 잘 기억이 안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B교장)사정은 있겠지만,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건으로 공무원품위유지의 의무 위반에 해당되는 만큼 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