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회견에 野 "윤미향이 답해라"…與 "수사 지켜보겠다"
상태바
이용수 할머니 회견에 野 "윤미향이 답해라"…與 "수사 지켜보겠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5.2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은 "국민의 성원과 기부를 통해 운영되는 정의연은 잘못이 있다면 이를 뿌리째 드러내고 성찰과 반성의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윤 당선인은 이런 문제가 불거진 자체만으로도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거취 문제를 스스로 정리하는 것이 평생을 고통 속에 살아온 할머니에 대한 인간적 도리"라고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유경선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처리 등에 대해 최초로 의혹을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25일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었다.

피해 할머니들이 기부금 모금 등에 이용만 당했을 뿐이라는 기자회견 내용에 야권은 "이제 윤 당선인과 민주당이 답하라"거나 국정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고, 민주당은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미래통합당은 이 할머니가 이날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 "상상도 할 수 없는 아픔과 질곡의 삶도 모자라 이런 회견을 해야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감히 짐작을 할 수도 없다"며 "바보같이 당했다고 생각해 펑펑 울었다며 울분을 토하시는 할머니를 보며 국민은 함께 울었고 함께 분노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당선인이 의혹 제기 이후 이 할머니를 찾아간 것과 관련해 "급작스럽게 할머니를 찾아가고,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할머니가 안아준 것을 '용서했다'고 포장했다는 부분에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고 일갈했다.

윤 당선인이 지난 19일 이 할머니를 찾아간 것과 관련해서 할머니에게 용서를 받았다는 해석이 나온 바 있지만, 이날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과 화해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이 한번 안아달라고 해서 마지막이라 생각하며 안아준 것"이라며 "그걸 가지고 용서했다고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통합당은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다고 했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도 했다"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게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통합당은 '미래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에 곽상도 의원을 위원장으로, 박성중 의원과 김병욱·김은혜·황보승희 당선인을 위원으로 임명하고 활동을 공식화하기도 했다. 곽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에서 "정의연 운영진은 모두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Like Us on Facebook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미래한국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윤 당선인은 오늘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장에 나왔어야 했다. 잘못을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였다"며 "통합당과 손잡고 '윤미향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당선인의 자진사퇴와 정의연 운영진의 동반사퇴만이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라며 "검찰 수사와 국정조사를 병행하는 것만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정의연에 성찰과 반성을 통한 새출발을, 윤 당선인에게는 거취 문제 결정을 촉구했다. 민주당에 신속한 입장 표명도 요구했다.

국민의당은 "국민의 성원과 기부를 통해 운영되는 정의연은 잘못이 있다면 이를 뿌리째 드러내고 성찰과 반성의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윤 당선인은 이런 문제가 불거진 자체만으로도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거취 문제를 스스로 정리하는 것이 평생을 고통 속에 살아온 할머니에 대한 인간적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당선인과 민주당은 검찰 수사상황을 보겠다는 '시간벌기'가 아니라 속죄하는 마음으로 조속히 진퇴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주기를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윤 당선인이 속한 민주당은 이 할머니의 회견에 이른 이번 사태 자체로 안타깝다면서도 윤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입장을 결정하겠다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 할머니께서 제기하신 문제에 대해서는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가야 한다"면서도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30년 동안 이유를 모른 채 지원단체의 모금 행사에 동원되고 이용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일제감정기 당시 '정신대'와 '위안부'의 상황이 달랐음에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단체가 이를 분리하지 않아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당선인과 정의연이 회계를 부실하게 처리하고 기부금을 유용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 19일 윤 당선인을 만난 자리에서 그에게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윤 당선인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 문제와 관련해 두번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