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인류 최초 민간 유인우주선 시대 열었다(종합2)
상태바
스페이스X 인류 최초 민간 유인우주선 시대 열었다(종합2)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5.31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루 드래건 발사 성공 : 미국의 괴짜 기업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30일 오후 3시22분(한국시각 31일 오전 4시22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공군기지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국제우주정거장을 향해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30일(현지시간) 스페이스X 우주선이 성조기를 뒤로 하고 창공으로 힘차게 치솟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30일(현지시간) 스페이스X 우주선이 성조기를 뒤로 하고 창공으로 힘차게 치솟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박혜연 기자 = 미국의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가 인류 최초로 민간 유인 우주선 시대를 열었다. 1961년 구소련이 우주비행사 유리 가가린을 태운 인류 최초의 유인 우주선 ‘보스토크호’를 쏜 지 꼭 60년 만이다.

◇ 크루 드래건 발사 성공 : 미국의 괴짜 기업인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는 30일 오후 3시22분(한국시각 31일 오전 4시22분)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공군기지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국제우주정거장을 향해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발사 후 얼마 지나지 않아 1단계 로켓 부스터가 떨어져 나갔고, 이어 2단계 로켓 엔진에 불이 붙으면서 궤도 진입을 위한 우주선에 추진력을 더했다.

크루 드래건은 궤도에 안정적으로 진입해 자유롭게 비행하고 있다. 방향을 유지하는 추진기에 의지해 약 19시간 뒤인 31일 오후 11시30분쯤(한국시간) 국제우주정거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륙 직전 통제센터는 마지막으로 우주인들에게 "우리가 당신들과 함께한다. 멋진 비행을 하고 우리 멋진 행성의 모습을 즐기길"이라며 작별인사를 했다.

이에 우주선에서는 "미국을 다시 우주선 발사 사업에 투입하는 이 거대한 시도에 동참하게 된 것은 분명 우리의 영광이다"며 "궤도에 들어서면 다시 대화하자. 고맙다"고 답변했다.

우주선에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53)와 밥 벤켄(49)이 탑승했다. 이날 발사 현장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참석해 역사적인 순간을 지켜봤다.

미국의 유력언론인 ‘뉴욕타임스’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경제적 불확실성, 정치적 갈등으로 미국의 앞날이 흐릿한 시점에서 과학기술 혁신, 성취감, 향수를 자극하는 순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인류 최초의 민간 유인 우주선 : 크루 드래건은 인류가 만든 9번째 유인 우주선이자 첫번째 민간 유인 우주선이다. 이전의 유인 우주선들은 모두 정부가 기업에 주문 제작해 왔다.

하지만 크루 드래건은 스페이스X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민간 우주선이다. 이는 과거 온 나라가 총력을 기울여 개발한 것을 이제는 민간 기업 한 곳이 해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유인 우주선 개발한 나라는 미국 러시아 중국뿐 : 지금까지 유인 우주선을 개발한 나라는 미국과 러시아, 중국 세 나라뿐이다. 또 미국으로선 9년 만에 미국인 우주비행사를 미국산 우주선에 태워 미국 땅에서 발사했다는 의미도 있다.

미국 우주비행사들은 2011년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가 퇴역한 이후 러시아의 소유즈 우주선을 빌려 타고 있다. 이번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게 되면 미국은 러시아에 의존하지 않고 다시 독자적으로 우주비행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