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강제당론은 반드시 지키라는 당론"…금태섭 징계 정당 주장
상태바
이해찬 "강제당론은 반드시 지키라는 당론"…금태섭 징계 정당 주장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6.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기권으로 징계 처분을 받은 금태섭 전 의원과 관련해 "강제당론을 안 지켰는데 (당이) 아무것도 안 하면 강제당론의 의미가 없다"며 '경고' 징계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인사말에서 "21대 국회 당면 과제는 코로나19 국난극복과 경제회복, 국회법 지켜 정시 개원해 3차 추경안 조속히 통과시켜야"한다고 밝혔다. 2020.6.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달중 기자,이준성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기권으로 징계 처분을 받은 금태섭 전 의원과 관련해 "강제당론을 안 지켰는데 (당이) 아무것도 안 하면 강제당론의 의미가 없다"며 '경고' 징계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에는 권고적 당론과 강제 당론이 있는데, 권고적 당론은 자기 의견을 낼 수 있고 강제 당론은 반드시 지키라는 당론"이라며 "지난번 금 전 의원이 반대한 당론은 강제 당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 당 윤리심판원에서 경고를 했는데 사실상 경고는 당원권이 정지되는 것도 아니고 말이 징계지 내부상으로는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금 전 의원은 지금도 우리 당 소속이고 우리가 경선을 통해서 (공천 탈락) 결과가 나온 것이지 우리가 탈락을 시킨 것은 아니다"라며 당론을 어긴데 따른 페널티 적용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금 의원은 당 윤리심판원의 이같은 '경고' 처분에 항의하며 재심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금 의원은 공수처법안 처리 과정에서 기권 의사를 원내대표에게 사전에 밝히며 교감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에 충분히 양해를 구하고 기권표를 던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당 관계자는 실제 교감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표결 당시 한 원내 관계자는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의원 하나하나 찾아가 찬성해달라고 설득하는 작업을 벌였고, 금 전 의원의 기권이 당에서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사안이 됐었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