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초의 꽃 민들레. 이현숙
상태바
민초의 꽃 민들레. 이현숙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6.1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이 좋아 땅을 베게 삼아 피어난 꽃
지지리도 못남과 겸허함으로
숨죽여 피어난 꽃 민들레
보도불록 사이에핀 민들레 

민초의 꽃 민들레

Like Us on Facebook

땅이 좋아 땅을 베게삼아 피어난 꽃

지지리도 못남과 겸허함으로

숨죽여 피어난 꽃 민들레

일제 강점기 때 한민족의 허기진

갈증으로 피어난 듯

이직도 풀지 못한

숙제를 해마다 하는구나!!

오가는 이 발길에

쓰디 쓴 내공을 키우며

아파도 환하게 처연한 미소를 짓는다.

마지막 가는 길엔 타들어간 속내로

쓰디 쓴 탕약 속에서 노랗게 베시시 웃는다.

글손출판사 대표 이현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