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한밤 담화에 靑 NSC 긴급 소집…별도 입장은 안내(종합2보)
상태바
김여정 한밤 담화에 靑 NSC 긴급 소집…별도 입장은 안내(종합2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6.1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4일 새벽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를 포함해 최근 북한의 움직임과 관련해 논의했다.
그러나 청와대나 NSC 차원의 입장 발표는 하지 않고 통일부와 국방부에서 별도로 입장을 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2017.6.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4일 새벽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를 포함해 최근 북한의 움직임과 관련해 논의했다.

그러나 청와대나 NSC 차원의 입장 발표는 하지 않고 통일부와 국방부에서 별도로 입장을 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NSC 상임위원들은 현 한반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정 실장을 포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제1차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 박한기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박한기 합참의장이 상임위 회의에 참여한 것은 김 부부장이 군사행동 가능성을 예고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전날(13일) 오후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다. 다음 번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라며 군사행동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와 당과 국가로부터 부여받은 나의 권한을 행사하여 대적 사업 연관 부서들에 다음 단계 행동을 결행할 것을 지시하였다"라며 자신의 담화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의 의지가 담겼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러면서 "말귀가 무딘 것들이 혹여 '협박용'이라고 오산하거나 나름대로 우리의 의중을 평하며 횡설수설해댈 수 있는 이런 담화를 발표하기보다는 이제는 연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해야 한다"라며 행동에 나설 의지를 재차 밝히며 경고 수위를 높였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대북 전단(삐라)을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한 데 이어 지난 9일에는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하는 조치를 실제로 실행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지난 11일 NSC 상임위원회 정례회의 이후 NSC 사무처장인 김유근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직접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남북합의 및 정부의 지속적 단속에도 불구하고, 일부 민간단체들이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을 계속 살포해 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정부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전날 김 제1부부장이 또다시 담화를 발표하고, '다음 단계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청와대는 NSC 긴급 상임위 회의를 개최하고 추가 대응을 논의했다. 청와대와 NSC는 이날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 개최사실만 밝힌 채 회의 결과나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한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다.

대신 통일부와 국방부가 각각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와 국방부는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남과 북은 남북간 모든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방부는 김 부부장이 군사 행동을 예고한 데 대해 "한반도 평화정착 및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9·19 군사합의는 반드시 준수돼야 한다"면서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다. 우리 군은 모든 상황에 대비해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와 국방부의 입장을 보면, 통일부는 남북합의 준수를 강조하면서 대화 쪽에 무게를 뒀고, 국방부는 군사대비태세를 부각시키면서 혹시나 모를 북한의 군사도발에 대응하는 쪽에 방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