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17일 오후 정경두 장관 등으로부터 북 관련 사항 보고 받기로
상태바
통합당, 17일 오후 정경두 장관 등으로부터 북 관련 사항 보고 받기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6.1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오는 17일 오후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으로부터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한 보고를 받기로 했다. 다만 정 장관 등이 통합당에 요청에 응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열린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긴급회의에서 박진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6.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미래통합당은 오는 17일 오후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으로부터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한 보고를 받기로 했다. 다만 정 장관 등이 통합당에 요청에 응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박진 통합당 비대위 산하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안보특위 긴급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오후 2시 국방부 장관과 통일부 장관을 초치해 현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기로 했다"며 "오늘 국방부와 통일부에 바로 연락을 취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 모든 것은 야당으로서 국민의 안전과 재산, 생명을 지키기 위한 초당적 노력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위 소속 조수진 의원은 "(두 장관이) 오실 것으로 기대한다"며 "외교·안보 이슈는 초당적인 대처를 강조했기 때문에 진정성이 있다면 안 올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17일 개의 예정인 국회 국방위원회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상임위 강제 배정에 대해 통합당은 단호하게 거부한다"며 "의회민주주의 절차는 지켜져야 하고 상생과 협치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당분간 상임위에 들어갈 수 없다. 내일은 당 차원에서 책임 있는 정부의 장관을 불러 이야기 듣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가 이제까지 해온 정책이 근본적으로 방향이 잘못됐고, 누군가 책임을 져야하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박 위원장은 '국방위'에 한해서라도 상임위에 참여해달라는 민주당 측의 제안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런 얘기는 들어본 적 없다"고 했다.

앞서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의 대북 유화정책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한기호 의원은 이번 사태로 우리 국민이나 군인이 생명을 잃을 경우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통수권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남북공동사무소 폭파는)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대북 유화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는 대북정책을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태용 의원은 "지난 3년간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대북정책은 북한이 봐서도 더 이상 가지고 나갈 수 없다고 선고한 것"이라며 "현실적 여건과 진실 위에서 쌓아올린 정책이 아니라 헛된 희망과 잘못된 기대 속에 쌓아올린 정책이었다"고 비판했다.

신원식 의원은 "전선 지역에서 북한의 군사도발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9·19 군사합의 폐기가 당장 어렵다면 최소한 비행금지구역이라도 지킬 필요가 없다. 정상적인 군사대비태세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한기호 의원은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에게 확실하게 얘기하고 싶은 것은 이번 사태로 인해 우리 군인이 생명을 잃는다거나 국민이 생명을 잃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대통령은 통수권자로서 직을 내놔야 한다"며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